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성태 "정부, 최근 5년간 국가보안법 '찬양고무' 위반죄로 126명 검거"
[사진-전국뉴스]

국회 정보위원회 김성태 의원(자유한국당, 서울 강서을)이 정부로부터 제출 받은 ‘2014~2018.09 공안 사건 유형별 현황’ 자료에 따르면, 국가보안법 사건 중 찬양고무 위반죄로 126명을 검거한 것으로 나타났다.

찬양고무 위반죄란 국가보안법상 국가의 존립ㆍ안전이나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를 위태롭게 한다는 사정을 알면서 반국가단체나 그 구성원 또는 그 지령을 받은 자의 활동을 찬양ㆍ고무ㆍ선전 또는 이에 동조하거나 국가변란을 선전ㆍ선동한 자를 처벌하는 것을 말한다.

5일 김 의원에 따르면 유형별 검거현황으로는 찬양고무(제7조 1·5항)가 126명으로 가장 많았고, 회합통신(제8조) 38명, 이적단체 구성가입(제7조 3항) 29명, 잠입탈출(제6조 1항) 18명, 간첩(제4조 1항 2호) 및 목적수행일반이적(제4조 1항 4호), 특수 잠입탈출(제6조 2항) 각각 6명, 자진지원예비음모(제5조 1항) 5명, 편의제공(제9조) 4명순으로 많았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정부가 장밋빛 전방을 내세우며 낙관적인 대북행보를 보이고 있지만, 매년 국가보안법 위반 사범이 40명이상 검거되고 있는 것이 엄연한 현실”이라며 “정보 수집 기관은 대한민국의 안위를 위협하는 세력들에 대한 감시와 단속에 결코 소홀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