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50+세대가 직접 제안하는 교육 콘텐츠 공모11월 2일까지 접수…내년 겨울학기 강좌로 개설
[사진-서울시50플러스재단]

50+세대의 경험‧지식‧사례가 50플러스캠퍼스의 교육 콘텐츠로 다시 태어난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50플러스캠퍼스의 겨울학기 강좌 개설을 위한 교육 콘텐츠 공모사업을 진행한다.

그동안의 공모를 통해 ‘명화로 보는 위대한 화가의 삶과 예술’,‘쉬운 오페라 산책’, ‘PPT 만들어볼까’, ‘한 달 안에 내 책 쓰기’ 등 문화‧예술 관련 내용이나 실전에 바로 활용할 수 있는 실용성 있는 강좌들이 주로 개설돼 50+세대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 교육콘텐츠 공모는 50+세대의 일‧사회참여‧문화생활과 관련하여 새롭고 흥미롭고 실효성이 있는 교육 콘텐츠를 발굴하고자 마련되었다.

강사 활동을 희망하는 50+세대(만 50~64세)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한 이번 공모는 50+세대 특성에 맞는 교육 콘텐츠일 경우 경력 및 주제 무관하게 접수할 수 있다. 단, 같은 콘텐츠로 3개 캠퍼스(서부‧중부‧남부)에 중복 지원은 불가능하다.

접수는 오는 11월 2일 오후 6시까지 각 캠퍼스별 전용 이메일로 할 수 있으며 서류심사와 발표심사(50+피티데이)를 거쳐 최종 콘텐츠가 선정된다.

서부캠퍼스: apply_lecture@50plus.or.kr, 중부캠퍼스: ptday@50plus.or.kr, 남부캠퍼스: appleeyes2@seoul50plus.or.kr

50+세대의 눈높이에 맞는 맞춤형 교육 콘텐츠를 발굴하고 당사자가 함께 만들어가는 캠퍼스를 위해 진행되는 이번 교육콘텐츠 공모에는 50+세대가 심사 과정까지 직접 참여한다.

2차 발표심사 평가에 참석할 50+심사단은 공모 참여자와 특별한 이해관계 없이 심사 역량을 갖춘 50+세대 10여 명으로 구성돼 합리적이고 공정한 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교육 콘텐츠 공모 사업을 통해 앙코르커리어를 원하는 50+세대에게 기회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50+세대 당사자 기획으로 이뤄지는 맞춤형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이경희 대표이사는 “이번 공모 사업은 50+세대에 딱 맞는 교육 콘텐츠를 발굴하는 동시에 50+세대를 위한 새로운 활동기회를 제공한다는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재단은 50+세대를 위한 다양한 배움과 활동의 기회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재봉 대기자  dokdosisa@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봉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