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이해찬, 보안법 폐지 北가서 상사보고하듯 말해"
[사진-IBS중앙방송]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방북해 국가보안법 개정필요성을 제기한 것에 대해 "왜 하필이면 거기 가서 보안법 폐지를 상사에게 보고하듯 하느냐"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비대위회의를 열고 이같이 말하며 "또 정권을 안 뺏기겠다며 각오를 다지는 등 때와 장소를 너무 안 가려 유감"이라고 했다.

그는 "이 대표가 노무현재단 이사장 자격으로 북한을 갔지만 그대로 당대표 신분"이라며 "지도자의 소신일수도 있지만 그 소신도 때와 장소를 가려 말하는 게 옳지 않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오히려 북한에 갔으면 야당의 의구심도 있으니 한반도 평화가 오게 핵무장을 하지 말아달라고 할 수 있지 않았겠느냐"고 덧붙였다.

그는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이 방북한 뒤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면담한 것과 관련 "환영하는 입장"이라면서도 "다만 구체적인 북한 비핵화조치를 (미북 간)실무회담을 통해 다시 논의키로 했다는데 그럼 진전된 합의가 아직 이뤄지지 않은 것 아닌가하는 우려가 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최근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기업'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전환적 발상에 대해선 환영한다"면서도 "어떤 정책이 나올 수 있는 구조가 돼야하는데 청와대를 둘러싸고 있는 집단 세력군이 효과적인 정책이 나오게 하는 틀이 아니다. 그런점을 감안해서 과감하게 주변세력을 물리칠 수도 있다는 심정으로 산업정책에 임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홍진 기자  hjshin1123@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홍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