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연예/스포츠
방탄소년단 정국, 런던 공연에서는 춤 못춰요···발꿈치 부상
[사진-IBS중앙방송]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21)이 발꿈치 부상으로 월드투어 '러브 유어셀프' 영국 런던 공연을 안무 없이 소화한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10일 "오늘(현지시간 9일) 런던 '러브 유어셀프' 콘서트에 출연 예정이던 정국이 공연을 진행하는데 일부 지장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빅히트에 따르면, 정국은 이날 리허설과 사운드체크를 마치고 공연장 대기실에서 가볍게 몸을 풀던 중 발꿈치를 가구에 부딪쳐 찢어지는 부상을 입었다.

빅히트는 "의료진은 큰 부상은 아니나 부상 부위에 출혈 등이 발생할 수 있어 금일 공연에서 안무를 진행하면 안된다는 소견을 전달했다"면서 "정국은 공연에는 참여하나 상처 부위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의자에 앉아서 안무 없이 공연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6일 뉴욕 시티 필드에서 북아메리카 투어를 성료한 방탄소년단은 9~1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O2 아레나를 시작으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독일 베를린, 프랑스 파리 등에서 '러브 유어셀프' 유럽 투어를 이어간다.

 

김현실 기자  siri102@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