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성태 "국감서 정부 실정과 정책적 오류 명확히 할 것"
[사진-전국뉴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8일 "문재인정부 집권 2년 차인 만큼 콘텐츠가 채워지지 않은 실용정책에서 허상의 실체가 드러날 것이며 국정감사에서 그 점을 짚어가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지난해 5월 문재인정부가 출범하고 이번 국감이 사실상 첫 번째 국감이나 다름없기 때문에 정부의 실정과 정책적 오류를 명확히 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사진-전국뉴스]

그는 "남북 군사합의를 위시한 국정 행위와 드루킹 사건, 북한 석탄 수입 문제도 실체적 진실을 분명히 밝혀가겠다"면서 "한국당은 오늘 국감 상황실 설치를 시작으로 원내 체제를 국감 체제로 전환하고 문재인정부와 멋진 한판 승부를 만드는 데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비핵화와 평화체제가 서로 별개가 아닌데 문 대통령의 중재외교가 평화체제 분야는 서둘러 가면서 비핵화를 뒷전으로 돌리고 있다"며 "비핵화 없이 평화체제를 서두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심재철 의원의 업무추진비 사용을 거론한 데 대해 "기재부를 내세워 야당을 사찰하고, 검찰을 내세워 야당을 겁박하려는 사찰, 정치 공작은 중단돼야 한다"면서 "언제부터 국회의원의 의정활동비 내역을 세밀히 추적해왔는지 철저한 진상 규명과 해명이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진성 기자  id598@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