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국감 앞둔 증권가 '긴장'…거래시간·코스닥 상폐·中 ABCP '도마'미국 25건으로 최다, 캐나다 10건, 태국 8건, 인도·호주 등 6건
[사진-IBS중앙방송]

국정감사가 약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증권 관련 유관기관 및 증권사들이 노심초사하고 있다. 유관기관 수장 및 증권사 사장 등이 증인으로 채택, 대거 국감장에 불려나가기 때문이다.

이번 국정감사에서는 중국 에너지기업 중국국저에너지화공집단(CERCG)의 디폴트 사태와 코스닥 상장사의 일괄폐지 결정, 주식거래시간 연장 등이 주요 이슈로 다뤄질 전망이다.

5일 국회 정무위원회에 따르면 오는 10일부터 29일까지 정무위원회의 국정감사가 실시된다. 이번 국정감사에는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과 정운수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장, 이병래 한국예탁결제원 사장이 참석한다.

증권사 CEO 가운데서는 권희백 한화투자증권 대표가 유일하게 포함됐다. 이밖에 김영대 나이스신용평가 대표이사와 김태우 KTB자산운용 대표, 손호승 삼정회계법인 전무, 채준규 전 국민연금공단 리서치팀장 등이 증인 명단에 추가됐다.

◇ 증권거래 시간 관련 질의…코스닥 社 일괄 상장폐지 문제도 지적

가장 먼저 국정감사에 참석하는 인물은 정지원 이사장과 정운수 본부장이다. 정지원 이사장과 정운수 본부장은 오는 11일 국회에서 열리는 금융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참석한다.

정지원 이사장은 주식거래 시간과 관련한 질문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정부가 52시간 근무제를 시행하자 주식거래 시간 단축에 대한 논의가 재점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는 2016년 8월부터 주식거래 시간을 기존 오전 9시~오후 3시에서 오전 9시~오후 3시30분으로 30분 연장했다. 당시 주식시장과 함께 외환시장 거래시간도 30분 연장됐다.

김현정 사무금융노조 위원장은 "내년 7월부터 주 52시간제가 본격적으로 적용되면 증권업계 전체가 근로기준법을 어기는 결과가 도래한다"며 "업무처리 시간을 앞당기려면 장 마감 시간 역시 앞당겨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동기 사무금융노조 한국거래소 지부장 역시 "중국 동조화를 위한 거래시간 연장은 진단과 처방이 모두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박경선 기자  dokdosisa@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