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한국당 일부 초선 의원들 "선당후사 정신으로 백의종군하겠다"
[사진-전국뉴스]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들이 13일 당 혁신을 위해 당협위원장직을 사퇴할 뜻을 밝혔다.

한국당 김성원·김성태·이은권 등 5명의 초선 의원들은 1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재창당 수준의 당 혁신 촉구를 위한 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선언문에서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은 국민들께서 진정으로 원하는 것을 헤아리지 못해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았다"며 "자기보신만을 챙기며 부패하고 능력마저 없다고 인식됐고, 극한 대여투쟁만 하는 등 전략 부재와 전략적 극단주의로 일관해 국민들의 마음에서 멀어졌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마음을 돌이킬 수 있는 시간과 기회는 그리 많지 않다"며 "가장 중요한 출발점은 구성원들의 자기희생을 담은 뼈를 깎는 쇄신과 혁신 노력을 실천적으로 시작하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이를 위한 실천적 노력으로 당협위원장을 내려놓고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백의종군 하고자 한다"라며 "당 전체에 이러한 정신이 확산돼 재창당 수준의 개혁과 혁신으로 연결 될 수 있도록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번 선언문에는 총 14명의 초선의원들이 이름을 올렸다. 김성원 의원은 "당초 많은 의원 참석해서 하려고 했었는데 어제 회의 이후 왜곡된 시각이 생긴 것 같아 그 취지를 먼저 발표하게 된 것"이라며 "한국당 비대위가 지지부진하고 있는데 초선 의원들부터 선당후사 정신으로 기득권을 내려놓는 것이 먼저라고 판단해서 선언문을 발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