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 '고궁음악회' 개최
[사진-전국뉴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지병목)은 오는 5일, 12일, 19일 수요일 오후 3시에 상설공연 '한 주의 쉼표, 고궁 음악회'를 개최한다.

국립고궁박물관은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조선 왕실문화와 전통음악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매달 고궁 음악회를 진행하고 있다.

특별히 이번 9월에는 '경찰국악대(대장 이승훤)'를 비롯한 청년 국악인들이 참여해 무대를 꾸민다.

5일과 12일 공연을 맡은 '경찰국악대'는 국악을 전공한 의무경찰 20여 명으로 구성된 공연단이다.

2016년 전통문화 계승을 목표로 창설됐으며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성화 봉송, 정조대왕 능행차 전 구간 재현 행사 등 국가 주요 행사에 참여해 공연을 펼쳤다.

이번 고궁 음악회에서는 드라마 주제곡 등 대중적인 곡들을 국악기를 통해 들려주며 국악에 대한 관람객의 흥미를 높일 예정이다.

19일 공연을 맡은 '우리소리모색'은 청년 국악인들로 구성된 3인조 악단으로, 대중들이 우리 음악을 더 쉽고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전통을 계승한 창작국악을 들려주는 팀이다.

판소리 정세연 씨, 아쟁 연주자 남성훈 씨 그리고 반주자 오한나 씨가 고궁 음악회에서 재미있고 감동적인 판소리 공연을 선보일 것이다.

국립고궁박물관의 입장과 상설공연 관람은 모두 무료로 운영된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 관계자는 "'한 주의 쉼표, 고궁 음악회'를 통해 가을 나들이로 박물관을 찾는 국민이 고궁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유익하고 좋은 공연을 통해 왕실문화와 우리 음악의 우수성을 알리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호 기자  dokdosisa@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