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독도 독도뉴스
국립생태원, ‘생태로 읽는 독도 이야기’ 발간생태 외에 사회·문화적 내용도 담아 관심 높여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독도의 생태를 집중적으로 조명한 ‘생태로 읽는 독도 이야기’를 발간했다.

'독도 이야기'는 국립생태원의 생태 조사 연구 지역 중에 특별한 의미를 지닌 장소나 대상을 선정해, 독자들에게 알기 쉽게 소개하기 위해 마련된 기획도서 시리즈 중 첫 번째 도서다.

국립생태원은 첫 번째 기획도서 시리즈 주제로 제73주년 광복절을 맞아 국토 최동단에 위치한 ‘독도’를 선정했다.

전체 3장으로 구성된 '독도 이야기'는 기본적인 개요, 생태정보, 사회·문화적인 내용을 담았다.

첫 번째 장 ‘독도를 담다’는 지형, 주요 시설 등 독도에 대한 기본적인 정보를 제공한다.

두 번째 장인 ‘독도에 살다’는 이 책의 핵심으로 사철나무, 괭이갈매기, 애남생이잎벌레 등 독도에 살고 있는 동식물 74종을 소개한다.

국립생태원 연구원들이 독도를 방문하여 찍은 50여 장의 동식물 사진과 조사 내용, 조사 중 발생했던 일화 등을 바탕으로 내용을 구성했다.

또한, 집필 과정에 국립생태원의 독도 ‘전국자연환경조사(2015~2016년)’에 동행한 외부 연구원들이 참여하여 책의 완성도를 높였다.

아울러 섬기린초, 섬초롱꽃, 섬괴불나무 등 우리나라에서 울릉도와 독도에만 사는 총 3종의 야생생물의 생태 정보도 다뤘다.

마지막 장인 ‘독도를 품다’는 삼국사기, 고려사 등 고문헌에 독도가 우리 땅으로 기록되어 있는 역사적 사실이나 최초의 독도주민 최종덕, 독도를 지켰던 독도의용수비대 등 독도와 관련된 인물·단체·활동 등의 정보를 소개한다.

'독도 이야기'는 잡지 느낌의 도안(레이아웃)을 바탕으로 그림 및 사진 자료들을 충분히 넣어 시각적인 즐거움을 높였다.

특히 ‘전국자연환경조사’ 중에 생겼던 일화를 만화 형태로 재미있게 풀어 넣고, 조사에 참여했던 연구원과의 인터뷰도 수록했다.

'독도 이야기'는 전국 서점에서 판매되며, 가격은 1만 2,000원이다.

박용목 국립생태원 원장은 “이번에 출간한 ‘독도 이야기’는 그동안 현장에서 최선을 다한 연구원들의 노고가 고스란히 반영된 도서”라며, “앞으로도 생태 연구·조사 결과를 국민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더 많은 책들을 출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재봉 대기자  dokdosisa@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봉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