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관영 "대기업 투자와 고용없이 한국경제 유지 어려워"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전국뉴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6일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대기업들 간의 간담회를 두고 '투자구걸' 논란이 벌어진 것과 관련 "경제 회복을 위해 기업의 투자와 고용을 독려하는 것이 구걸이 되나"라며 반문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문재인 정부 청와대 인사들의 기업에 대한 인식이 대기업은 투자요청도 해서는 안 되는 '악'으로 여겨지는 것이 아닌지 의문"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물론 한국의 재벌기업들이 그간 총수일가의 이익을 위한 전근대적인 경영행태나 일부 오너 일가의 어처구니없는 갑질 등은 반드시 시정돼야 할 것"이라면서도 "대기업들의 투자와 고용 없이 한국경제가 제대로 유지되기 어렵다는 현실도 감안해야 하는 것이 지금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경제당국의 수장이 대기업 경영진을 만나 경제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것은 당연하며, 필요한 일"이라며 "상대적으로 투자 여력이 충분한 대기업들에게 내수경제 활성화를 위한 투자와 고용을 늘려달라는 주문을 하는 것 역시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김 원내대표는 "외국에서 대통령이 다른 나라와 투자 관련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면 그것은 국위선양이고 국내 굴지의 기업들에게 투자를 요청하는 것은 구걸이라니 청와대의 이런 저급한 인식에 한숨 보낼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실패한 소득주도성장에 보태서 천박한 수준의 대기업에 대한 인식까지 청와대는 경제정책에 대해서는 더 이상 말하지 않는 것이 국민경제에 더 도움이 될 것 같다"며 "바른미래당은 국내 경제 활성화를 위해 설사 구걸이라고 비판받더라도 기업의 투자와 고용을 늘려달라는 요청을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