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가을 문턱에 다시 찾아온 '창덕궁 달빛기행'
[사진-전국뉴스]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이 주최하고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이 주관하는 '2018년 하반기 창덕궁 달빛기행'이 8월 23일부터 10월 28일까지 매주 목∼일요일 창덕궁에서 진행된다.

2010년부터 시작된 창덕궁 달빛기행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창덕궁에서 펼쳐지는 대표적인 고품격 문화행사다.

고즈넉한 달빛 아래 창덕궁 후원을 거닐며 창덕궁과 조선왕조의 이야기를 전문 해설사를 통해 들을 수 있고 전통예술공연과 그림자극 관람, 달빛 아래 후원의 운치를 만끽하는 산책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어 매년 뜨거운 사랑을 받아 왔다.

이번 하반기 달빛기행은 총 64회로 진행한다.

8월 23일부터 9월 16일까지는 1부제 행사로 진행하며(오후 8시∼ 오후 10시/1일 1회), 9월 20일부터 10월 28일까지는 2부제 행사로 진행한다.

하반기 64회(8월 23일∼10월 28일) 입장권은 8월 8일 오후 2시부터 옥션티켓에서 판매한다.

문화유산 보호와 원활한 행사 진행을 위해 회당 100명으로 참여인 원을 제한하고 있으며 사전예매를 통해서만 참가할 수 있다.

내국인은 1인당 2매까지 예매할 수 있고 매주 목·금·토요일에 관람할 수 있다.

만 65세 이상 어르신과 장애인을 위해 총 10매(1인 2매 구매 가능)는 전화예매를 병행한다.

외국인은 옥션티켓과 전화예매를 통해 예매할 수 있으며 외국어해설이 준비된 매주 일요일에 관람하면 된다.

올해 프로그램도 풍성하고 다채롭다.

먼저 창덕궁 정문인 돈화문에 모인 사람들은 전통복식을 갖춰 입은 수문장과 기념촬영을 할 수 있다.

해설사와 함께 청사초롱을 직접 들고 어둠에 잠긴 창덕궁에 들어서면 금천교를 건너 인정전과 낙선재, 연경당 등 여러 전각을 고루 둘러본다.

특히 낙선재 후원의 누각 상량정에서는 대금의 청아하고도 깊은 소리를 도심의 야경과 함께 즐길 수 있어 이색적이면서도 운치를 겸한 특별한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

연경당에서는 다과와 함께 판소리, 전통무용, 그림자극 등 다채로운 공연을 즐길 수 있다.

경복궁 중건 이전까지 조선의 국궁으로서 위엄을 지켜왔던 창덕궁은 조선의 흥망성쇠를 함께 한 왕실 공간이다.

문화재청은 우리 문화유산의 대표 활용 프로그램인 '창덕궁 달빛기행'을 통해 우리의 궁궐이 품격 있는 문화유산에서 누구나 누릴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 한 단계 도약하기를 기대한다.

2018 창덕궁 달빛기행에 관한 더 자세한 문의는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을 방문하거나 전화로 안내받을 수 있다.

 

이재호 기자  dokdosisa@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