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연예/스포츠
'31언더파' 김세영 세계랭킹 20위로, 1위 박인비-2위 박성현
[사진-IBS중앙방송]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역대 최소타와 최다 언더파 신기록을 작성한 김세영(25)이 세계랭킹 20위에 올랐다.

9일 미국 위스콘신주 오나이다에서 끝난 LPGA 투어 손베리 크리크 클래식에서 우승하면서 김세영의 세계랭킹은 지난주보다 6계단 상승했다.

김세영은 이 대회에서 31언더파 257타로 우승, 2002년 '스탠더드 레지스터 핑'에서 아니카 소렌스탐이 기록한 72홀 최저타 기록(27언더파 261타)을 넘어섰다.

박인비(30)와 박성현(25)이 1, 2위를 유지했고 유소연(28) 4위, 김인경(30) 7위, 최혜진(19) 9위 등 한국 선수 5명이 10위 안에 들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아시아나항공 오픈 챔피언 김지현(27)은 68위에서 56위로 상승했다.

 

김현실 기자  siri102@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