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여야 원내대표. 오전 10시30분 회동…법사위 월권방지가 쟁점"
[사진-IBS중앙방송]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후반기 원구성과 관련해 "오늘 10시30분 (여야) 원내대표가 만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회 원구성 협상 매듭이 잘 풀리지 않고 있다. 마지막 고비를 잘 넘기고 최대한 빨리 국회 정상화의 문이 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임 의장 임기 만료) 40일이 넘도록 국회의장이 선출 하지 못한 국회는 20년만에 처음이다"며 "70주년 제헌절을 국회의장 없이 맞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원내대표는 "원구성 협상에서 법사위 월권방지가 쟁점이 되고 있다"며 "어느 당이 법사위원장을 맡느냐가 문제가 아니라 국회가 정상적으로 일할 수 있는 보완(책)을 마련하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법사위원장직을 놓고 대립하면서 원구성 협상의 실마리가 풀리지 않고 있다.

그는 "상임위에서 여야가 합의를 해서 통과시킨 법안마저도 법사위에서 장기간 계류되거나 사실상 폐기되는 사태를 개선해야 한다"며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도 19대 국회때 법사위 체계자구심사를 폐지하자는 국회법 개정안을 발의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내년도 최저임금 산정과 관련해서는 "내년 인상폭을 두고 노사 양측의 간극이 너무 크다"며 "최저임금 논의가 치킨게임이 돼서는 안된다"고 호소했다.

그는 기록적인 폭우에 직면한 일본을 향해 "삶의 터전을 잃은 일본인의 슬픔을 함께 한다"며 "정부는 인도적인 차원에서 일본에 필요한 모든 지원을 생각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