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다시 장맛비…중부지방 '물폭탄' 주의 경기북부·강원영서 최대 120㎜ 물폭탄
[사진-IBS중앙방송]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오겠다. 비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내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8일 "남해상에서 북상하는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새벽에 남해안에서 비가 시작돼 낮에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예보했다.

9~10일 서울·경기도·강원영서·서해5도에서 대체로 30~80㎜의 비가 오겠다. 경기북부나 강원영서북부에서는 120㎜ 이상 쏟아질 가능성도 있다.

강원영동과 충청북부, 전북서해안과 경남남해안에는 10~50㎜, 충청 남부와 그밖의 남부지방은 5~30㎜의 비가 내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0도, 인천 20도, 수원 20도, 춘천 19도, 강릉 18도, 청주 20도, 대전 20도, 전주 

21도, 광주 22도, 대구 19도, 부산 20도, 제주 23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5도, 인천 25도, 수원 25도, 춘천 25도, 강릉 22도, 청주 24도, 대전 24도, 전주 26도, 광주 28도, 대구 23도, 부산 24도, 제주 23도 등으로 관측된다.

대기 확산이 원활하기 비가 내려 공기의 질은 깨끗할 전망이다. 전국 모든 권역에서 '좋음' 수준이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비가 오는 지역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많겠고 밤부터 내일 새벽 사이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는 국지적으로 시간당 30MM 내외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피해 없도록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