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롯데주류, 수출 전용 ‘순하리’ 2탄 선보여…6개국서 판매
[사진-IBS중앙방송]

롯데주류가 ‘순하리’의 두 번째 수출 전용 제품을 선보이고 해외 판매 확대에 나섰다.

롯데주류는 수출 전용 제품 ‘순하리 블루베리’를 출시하고 이달 초부터 해외 현지 판매를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순하리 블루베리는 롯데주류가 해외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개발한 제품이다. 기존 출시한 ‘순하리 딸기’에 이은 두 번째 수출 전용 순하리 제품이다. 알코올 도수는 12도, 용량은 360㎖로 블루베리향을 첨가했다.

순하리 블루베리는 중국, 베트남, 캐나다, 호주 등 6개국에 수출되며 각국 현지 대형마트, 슈퍼체인, 식당 등 다양한 채널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초도 물량은 약 10만병 규모다.

롯데주류는 소주 특유의 알코올 향에 익숙하지 않은 외국 소비자들이 비교적 음용하기 쉬운 과일맛 주류를 선호한다는 점에 착안해 2015년부터 꾸준히 순하리를 수출하고 있다.

또 지난해에는 수출 전용 제품으로 ‘순하리 딸기’를 개발해 출시했다. 국내에서는 과일 베이스의 소주 열풍이 잠잠해진 상황이지만 과일향으로 소주냄새를 줄인 제품을 통해 해외시장으로 눈을 돌리겠다는 차원이다.

동남아시아에서 희귀과일인 딸기로 만든 제품의 경우 약 10만병의 가량의 선주문이 들어오고 초도 수출 이후 캄보디아, 대만, 홍콩 등 수출국에서 추가 주문 요청이 꾸준히 들어오고 있다는 게 롯데주류의 설명이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순하리는 구매자의 80%가량이 현지인일 정도로 현지 반응이 뜨겁다”며 “수출 제품이 장기적으로 성장 동력을 갖추려면 교민 시장을 넘어 현지인 시장의 반응을 이끌어내야 하는데 이런 측면에서 순하리의 판매동향은 매우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박경선 기자  dokdosisa@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