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예멘난민 논란, 文대통령 분명한 입장 밝혀라"
[사진-IBS중앙방송]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6일 제주도 예멘 난민 수용 논란에 대해 "누구보다 문재인 대통령이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찬성도 반대도 아닌 모호한 태도로 일관하는 건 사회적 우려와 갈등만 더 증폭된다는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인도주의적 입장에서 포괄적으로 허용하고 수용할지, 아니면 사회경제적 영향에 대비해 선별 접근해야 할지 쉽지 않은 과제가 우리 앞에 주어져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금 549명일 순 있어도 향후 우리나라 난민 정책 방향을 가늠하는 문제이기 때문에 결코 간단치 않은 사안임을 인정한다"면서도 "누구보다 문재인 대통령이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 찬성도 반대도 아닌 모호한 태도로 일관하는 건 사회적 우려와 갈등만 더 증폭되고 있다는 점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권한대행은 이어 "대통령께서 답하기 어렵다면, 그렇다고 묵묵부답으로 묵언 수행할 게 아니라 야당과 더불어 사회적 대화와 논의에 참여하도록 해야 한다"며 "러시아 방문 등 과도한 일정과 누적된 피로 몸살에 걸려 8일 만에 업무 복귀한 대통령께서 일주일 만에 인도 순방을 떠난다고 하니 또다시 몸살 나지 않을까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 가실 때 가시더라도 예멘 난민 문제에 답하고 가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원 구성 협상에 대해선 "한국당은 금주 주말과 다음 주 초에는 어떤 경우든 후반기 원 구성 합의를 반드시 이끌어내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민주당과 민주당 뜻에 일방적인 동조를 가져가선 안 되는 정당들도 제대로 된 견제와 비판, 균형의 원 구성 협상으로 마무리되도록 거듭 협조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 대행은 더불어민주당이 내년도 정부 예산안을 올해보다 증액 편성할 것을 정부에 요청한 것을 두고는 "편 가르기 문재인 증세로 거둘 만큼 거뒀으니 선심성으로 마구 쓰자는 심산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전날 원외당협위원장 간담회에 대해선 "당내 화합 단합을 다짐하며 마무리됐다"며 "금수저 웰빙 정당을 털어내는 혁신과 쇄신에 나서 경제적 실용주의, 사회적 정책 정당을 모색하는 마당에 당 안팎에서 당내분란 갈등 부추기는 자세는 지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혁신비대위를 통한 혁신 작업과 정책중심정당 지향을 위한 투트랙 프로그램을 가동하고 있다. 더 이상 당을 분파적 시각으로 바라보면서 분란 조장하고 갈등 증폭하려는 시도는 없어지길 소망한다"고 했다.

 

김진성 기자  id598@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