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성태 "원 구성 합의 이끌어낼 수 있도록 모든 노력 다할 것"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6일 국회 당 대회의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전국뉴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6일 "한국당은 이번 주말과 다음 주 초에는 어떤 경우에든 반드시 후반기 원 구성 합의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행은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집권당이 국가권력과 지방권력에 이어 입법권력마저 손아귀 넣는다면 균형과 건전한 비판이 사라질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와 안상수 혁신 비상대책위원회 준비위원장이 6일 국회 당 대회의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전국뉴스)]

이어 "민주당이 내년 예산안을 큰 폭으로 늘리는 방향을 요구하고 있다"며 "이제 선심성으로 (예산을) 마구 쓰자는 심산이 아닌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소득주도성장이 아니라 재정주도성장을 모색하는 것은 아닌지, 그나마 재정주도형 성장이라도 이뤄지면 다행이지만 그리스식 재정적자로 흥청망청 쓰자는 심산이 아닌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와 안상수 혁신 비상대책위원회 준비위원장 등이 6일 국회 당 대회의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전국뉴스)]

그는 "버는 사람 따로 있고, 쓰는 사람 따로 있다고 하지만 돈 벌어 세금 내는 국민 사정을 봐야 한다"며 "말로는 소득주도성장을 한다면서 집권 1년이 넘도록 소득은 고사하고 세금과 재정만 성장하는 문재인 노믹스를 재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 혁신 방안과 관련해서는 "한국당이 금수저 웰빙정당 이미지를 털어내고 경제적 실용주의와 사회개혁 주창하는 정책정당을 모색하는 마당에 당 안팎 일각에서 당내 갈등과 분란을 부추기는 시도는 자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