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건강기능식품서 발기부전치료제 성분 검출…회수
[사진-IBS중앙방송]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품수입판매업체 데오베니아(서울시 동대문구 소재)가 수입·판매한 건강기능식품 '에너지킹'(비타민C, 나이아신 보충용) 제품에서 발기부전치료제가 검출돼 판매중단하고 회수조치 한다고 8일 밝혔다.

해당 제품에는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인 타다라필이 78㎎/㎏ 검출됐다.

회수 대상은 유통기한이 2019년 5월31일인 '에너지킹' 제품 22㎏이다.

식약처는 "관할 지방청에 해당 제품을 회수하도록 조치했다"며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 또는 구입처에 반품해 달라"고 말했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