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정미 “국회, 산적한 민생법안 처리에 착수해야”
[사진-전국뉴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이제는 국회가 산적한 민생법안 처리에 착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15일 의원총회에서 국회에 대한 국민의 불신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정상화 그 이상이 필요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여야가 장소만 본회의장으로 옮겨 태업을 계속한다면 국민들의 싸늘한 시선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개헌국회, 민생국회, 평화국회로 거듭날 수 있도록 분발하자"고 당부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도 "국회에 계류 중인 민생법안을 통과시켜야 한다"면서 상가임대차보호법과 소상공인 생계형 적합업종 특별법, 청년고용촉진 특별법 등을 시급한 법안으로 들었다.

노 원내대표는 또 "국회개혁 법안들도 처리해야 한다"면서 "특수활동비 폐지를 시작으로 과감한 국회 개혁에 나서자"고 촉구했다.

 

박남근 기자  kid5488@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남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