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60대 제자들이 40대 교수에게 들려준 '스승의 은혜'
[사진-IBS중앙방송]

머리는 희끗 희끗해지고 얼굴에는 주름살이 패인 60대 제자들과 서른 살 가량 젊은 40대 초반 교수님이 특별한 스승의 날 행사를 가졌다.

14일 오후 서울 강서구 폴리텍대학 서울강서 캠퍼스에서 신중년과정에 참여하고 있는 평균나이 59.8세 학생들이 스승의 날을 맞아 깜짝 이벤트를 열었다.

이날 깜짝 이벤트는 시니어헬스케어과정 교육생중 큰 언니격인 윤영금(68)씨와 교육반장을 맡고 있는 김진명(58)씨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이벤트 주인공은 교육과정을 맡고 있는 김세련교수. 평소처럼 수업을 하려고 들어서는 40대인 김 교수를 향해 60대 제자들은 '스승의 은혜' 노래를 불렀다.

실물 카네이션을 대신해 칠판에 대형 카네이션도 그렸다.

교육반장 김진명씨는 "왼쪽 가슴에 빨간 카네이션을 달아드리려 했는데 김영란법에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얘기가 있어 대신 칠판에 꽃그림을 그렸다"고 설명했다.

고등학교 졸업후 35년만에 다시 불렀다는 차재희(54)씨는 "스승과 제자를 나이로 정하느냐"라면서 "노래를 부르다가 갑자기 가슴이 뭉클해서 눈물이 날 뻔 했다"고 전했다.

김 교수는 "하얀 칠판 위에 빨간 카네이션 그림, 보드마커로 손수 써 주신 편지는 세상에서 가장 큰 감사의 마음이라고 생각한다"며 "평생 잊지 못할 감동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폴리텍대학은 50세 이상 미취업자 대상, 기술 교육을 통한 능력개발과 취업 연계 목적으로 헬스케어, 특수용접 등 수요가 높고 취업이 잘되는 과정을 운영 중이다.

올해 전국 31개 캠퍼스에서 1500명의 중장년 학생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지난해에는 1213명의 교육생 중 690명이 수료후 일자리 행복을 찾았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