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마지막 최고위…"평의원 돌아가 지방선거 승리에 기여"
[사진-IBS중앙방송]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1일 "문재인 출범과 함께 시작한 첫 집권여당 원내대표 자리는 더없이 영광스러웠다"고 원내대표 임기 마지막의 소회를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표로서 마지막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인수위 없이 출발한 새 정부, 여소야대, 4교섭체제라는 헌정사상 가장 어려운 시기에 여당 원내대표를 맡아서 자랑이자 영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임기 내내 곰 같은 인내심을 갖고 야당의 문지방을 드나들며 설득했다. 그래도 31년 만에 찾아온 6월 동시투표 국민 개헌의 기회를 놓친 것은 참으로 마음이 아프다"며 "또 4월 정쟁, 5월 방탄 국회로 상가임대차보호법 등 민생법안을 한건이라도 더 처리하지 못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우 원내대표는 "임기 내 마무리하지 못한 광역단체장 출마 의원 4명의 사직처리는 14일까지 처리돼야 한다"면서 "그렇지 않으면 10개월 동안 지역 주민들의 참정권이 제약된다. 사직 처리는 어느 정당도 선택할 권리는 없다"고 야당의 협조를 촉구했다.

끝으로 우 원내대표는 "원내대표 임기는 끝나지만 이제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현장에 답이 있다는 평소 신념으로 국민의 손을 잡고 눈을 마주치는 정치를 하겠다"면서 "다가오는 지방선거에서 촛불민심을 다시 확인하고 준엄한 국회의 심판이 될 수 있도록 평의원 우원식은 어디든 달려가 승리에 기여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날 우 원내대표의 임기 마지막을 기념해 추미애 대표는 회의 시작 전 감사의 꽃다발을 전했다.

이에 우 원내대표는 추 대표에게 "대선, 정권교체, 문 정부 1년에 이르기까지 집권여당 당대표로서, 지도부로서 지금까지 막중한 책임을 맡아줬고, 지방선거 승리 위해 든든한 역할을 해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화답했다.

 

신홍진 기자  hjshin1123@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홍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