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성태 방문한 홍영표 "단식 풀고 국회 정상화 노력합시다"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특검'을 요구하며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9일째 단식을 이어가는 11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가 국회 본청 앞 김 원내대표의 단식농성 천막을 찾아 대화를 나눈 뒤 농성장을 나서며 인사를 하고 있다. 왼쪽은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사진-전국뉴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신임 원내대표는 11일 원내대표 경선이 끝나자마자 곧바로 9일째 단식 농성 중인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를 찾았다.

홍 원내대표는 국회 본관 앞에서 단식 중인 '협상 파트너' 김 원내대표의 손을 잡고 "선거가 끝나자마자 제일 먼저 왔다"면서 "건강이 제일 중요하니까 단식을 푸시고 이야기를 해서 좀 해결합시다"라고 말했다.

이어 "국가적으로도 굉장히 중요한 시기니 빨리 국회를 정상화하는 방향으로 함께 노력하자"고 밝혔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특검을 요구하며 9일째 단식 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찾아 대화하고 있다.(사진-전국뉴스)]

이에 김 원내대표는 "같이 노동운동을 한 사람으로서 대화와 타협으로 서로 진정성을 갖고 풀면 못 풀 게 없다"면서 "철저한 신뢰를 기반으로 정국을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내가 몸이 너무 안 좋다. 민주당은 집권당이니 야권을 포용하고 배려해야 한다"면서 이날 오후에 별도로 만나 국회 정상화를 위한 즉각적인 협의를 제안했다.

다만 홍 원내대표는 "당의 입장이 있으니 나중에 보자"면서 "상황을 파악해봐야 어떤 이야기를 할 수 있는데, 지금 내가 아무것도 모르니 바로 이야기를 하기는 어렵다"고 답했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