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문자폭탄이 '양념'이라더니…댓글로 흥한 자 댓글로 망해"
[사진-IBS중앙방송]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16일 친문 핵심 김경수 의원 연루 의혹까지 번진 이른바 '드루킹 사건'에 대해 "댓글로 흥한 자는 댓글로 망하는 법"이라고 비꼬았다.

유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에서 "작년 대선을 앞두고 문재인 당시 후보가 문자폭탄을 '양념'이라고 할 때 저는 정말 황당하고 이상하다고 생각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이 문제의 본질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또 대선 이후에 이들과 문 후보 사이에 어떤 추악한 거래가 있었느냐다"라며 "오사카 총영사와 같은 공직을 요구했다는 것으로 봐서 분명히 모종의 거래 관계가 있었다고 추정된다"고 문재인 대통령의 연루 가능성을 제기했다.

유 대표는 "이 정부가 입만 열면 촛불민심, 촛불혁명을 외치는데 이 정권이 지난 대선에서 어떤 댓글 공작으로 민주주의를 훼손했는지 끝까지 진실을 밝혀낼 것"이라고 공언했다.

그는 특히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이 박근혜·이명박 정권에 대해 공격을 시작한 것이 바로 국정원과 사이버사령부의 댓글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댓글 사건에 대해 했던 것과 똑같이 철저하게 수사해 모든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유 대표는 "도지사 선거에 출마하는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 연루된 만큼, 우선 검찰이 최대한 신속하게 수사해서 결과를 발표하고 의혹이 해소되지 않을 경우 특검으로 하여금 수사하도록 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김진성 기자  id598@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