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가"댓글 여론조작, 민주당 차원 실행인지 밝혀야"
[사진-IBS중앙방송]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가 김경수 민주당 의원 연루 의혹까지 불거진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의혹을 명명백백히 밝히고 관련자를 엄중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 원내대표는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민주당과 사법당국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구속된 민주당원들이 매크로를 사용한 불법 여론조작에 가담했는지, 당원들의 불법 여론조작을 민주당 차원에서 인지했는지, 불법 여론조작을 당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실행하지 않았는지 등을 밝히고 책임자를 엄중 처벌해야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장 원내대표는 "불법 댓글 여론조작은 민주와 한국, 거대 양당의 동전의 양면이었다"며 "보수정권 댓글조작으로 경찰에 2명이 구속됐고 민주당은 매크로를 사용한 여론댓글 행위로 구속됐다. 불법적 여론조작 댓글이 더 이상 인터넷상에 발붙이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구속된 민주당원들이 권력 핵심인사에게 인사 청탁할 정도로 대선과정에 공이 있다고 생각했다면 그 이유가 무엇인지 국민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