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연예/스포츠
이상민·김신영·유세윤…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업그레이드
[사진-IBS중앙방송]

‘주간아이돌’이 8년 만에 새 MC를 영입해 11일 첫 방송 한다.

MBC에브리원은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 서울 호텔에서 간담회를 열어 ‘주간아이돌’이 이날 이상민, 김신영, 유세윤 등 신규 MC 3인과 새 출발한다고 알렸다.

2011년 시작한 ‘주간아이돌’은 신인 아이돌 그룹에는 자신을 알릴 기회를, 기존 아이돌 그룹에는 색다른 매력을 발산할 자리를 마련했다.

그간 이 프로그램을 찾은 아이돌은 152팀으로 696명에 달한다. ‘주간아이돌’에 출연하지 않은 아이돌을 찾는 것이 어려울 정도로 아이돌 필수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았다.

‘주간아이돌’은 이상민, 김신영, 유세윤 등 새로운 얼굴과 함께 제2막을 연다.

그룹 ‘룰라’ 출신 이상민은 앞서 ‘디바’ ‘샤크라’ ‘샵’ 등 최고의 그룹을 탄생시킨 프로듀서이기도 하다. 스타의 매력을 한 번에 찾아내는 ‘매의 눈’을 이 프로그램에서도 발휘할 태세다.

김신영은 ‘쇼챔피언’ MC를 수년간 맡아 아이돌 이해도가 깊다. 그는 이날 ‘오 마이 걸’과 친분을 자랑하며, 섭외 의욕도 드러냈다. 주간아이돌’에 꼭 맞는 MC라는 기대를 품게 한다.

유세윤은 ‘뼈그맨(뼈 속까지 개그맨)’답게 특유의 깐족거리는 캐릭터를 발휘해 ‘아이돌 몰이’에서 재능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새로 개편한 ‘주간아이돌’은 이날 오후 6시부터 전파를 탄다.

 

김현실 기자  siri102@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