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성태 "김기식, 위법 소지 알고도 기부"
[12일 국회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실에서 김성태 원내대표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셀프기부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전국뉴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더좋은미래 연구소'에 기부하는 것이 위법 소지가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기부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김 원내대표는 12일 오후 기자회견에서 "김 원장이 의원시절, 연구소에 회비 5천만 원을 기부하기 전 선관위 측에 이미 회비 납부 금액 제한 여부를 물었다"면서 "이때 선관위가 경고성 답변을 했는데도 당시 돈을 기부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에 따르면 당시 선관위는 "과거 범위 안에서 정치자금 회비 납부는 무방하지만 그 범위를 벗어나면 공직선거법 위반이 될 수 있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더좋은미래는 민주당 내 진보·개혁 세력 의원들이 주축이 된 의원모임으로, 특히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구성원들이 당정청 주요 보직에 진출하며 여권의 핵심 그룹으로 입지를 다졌다.

또한, 김 원내대표는 "선관위에 질의해서 문제가 없다는 답변을 듣고 후원했다는 해명이 새빨간 거짓말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그는 "'갑질의 달인' 갑달 김기식 선생이 갑질과 삥뜯기에만 달인인 줄 알았는데 돈세탁에도 일가견이 있는 줄 미처 몰라봤다"며 "청와대가 김 원장에 대해 금융전문가라면서 금감원장 자리에 앉힌 속뜻을 이제야 비로소 알 것 같다"고 꼬집었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