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동철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김기식 사태, 文정부서 정의와 상식 사라져가"
[사진-IBS중앙방송]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2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 논란' 사태에 대해 "촛불시민의 염원으로 태어난 문재인 정부에서 1년도 안 돼 정의와 상식이 사라지고 있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주고 있다"고 공세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피감기관의 돈으로 뇌물성 외유를 한 건 명백한 적폐고, 이것 하나만으로 공직을 수행할 자격이 없다"고 했다.

그는 "김 원장은 표리부동함, 위선의 극치라는 민낯을 만천하에 드러내 보임으로써 이미 금융감독원의 수장으로서 권위와 신뢰를 상실했다"고 일갈했다.

그는 이어 "스승의날에 카네이션을 주는 것조차 위법으로 만들겠다며 김영란법 입법을 주도한 당사자가 황제 출장, 슈퍼 갑질을 버젓이 자행한 행태에 대해 국민의 배신감과 분노는 그치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원내대표는 아울러 "청와대의 행태는 더욱 가관"이라며 "누가 봐도 뇌물, 적폐 중 적폐임에도 불구하고 관행으로 둔갑시키며 입법부 전체를 파렴치범으로 몰아가려 한다"고 청와대에도 화살을 돌렸다.

그는 특히 "청와대는 의원 외교 차원이나 현장조사라고 했는데 인턴비서를 대동한 개인 관광이 공적 업무인가"라며 "이게 대한민국과 국민을 업신여긴 박근혜 적폐 정권과 다른 게 뭔가"라고 질타했다.

그는 "청와대와 여당이 '김기식 일병 구하기' 물타기를 시도하고 있지만 김 원장이 저지른 특가법상 뇌물죄 등 혐의는 사라지지도 가벼워지지도 않는다"고 비난했다.

김 원내대표는 결론적으로 "청와대는 '나는 선하다'라는 오만에서 벗어나 김 원장을 해임하고 청와대 인사라인을 문책해야 한다"고 했다.

 

신홍진 기자  hjshin1123@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홍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