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LG전자 조성진 부회장 "믿고 오래 쓸 수 있다는 신뢰 보여야"
[사진-전국뉴스]

 LG전자가 지난 10일 서울 강서구 마곡에 위치한 LG사이언스파크 內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센터'에서 현판식을 열고 LG 스마트폰의 철저한 사후지원을 다짐했다.

이번 현판식에는 조성진 부회장, MC사업본부장 황정환 부사장 등 최고 경영진들이 참석했다.

조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사후 서비스는 고객의 목소리가 철저히 반영돼야 한다"며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로 '믿고 오래 쓸 수 있는 스마트폰'이라는 신뢰를 보여줄 것"을 주문했다.

이어 조 부회장은 "고객들의 목소리를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항상 새 폰처럼 최적의 성능을 유지할 수 있게 해야 한다"며 "한 치의 오차도 없이 빈틈없는 지원으로 고객들이 늘 안정적이고 빠른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LG전자는 지난달 20일 신속한 OS(Operating System, 이하 OS) 업그레이드와 체계적인 스마트폰 고객 케어를 위한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센터'를 가동했다.

이 센터는 비정기적인 OS 업그레이드를 안정적이고 지속해서 지원하기 위해 상설 조직으로 운영된다.

또 한국뿐 아니라 LG 스마트폰이 판매되는 모든 국가의 고객들이 사용 환경과 관계없이 동일한 수준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센터는 OS 업그레이드 이후에도 다양한 앱이나 새로운 UX들이 안정적으로 구동되는지 지속해서 모니터링한다.

또 고객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오류나 불만사항들을 즉각 조치하는 역할도 맡는다.

LG전자는 지난해 12월 LG V30 OS 업그레이드에 이어 LG G6도 이달 중 업그레이드를 진행한다.

업그레이드 후 기능이나 성능에 대해 궁금한 고객은 LG 스마트폰에 내장된 '퀵 헬프' 앱의 '포럼' 게시판을 통해 문의하면 된다.

 

박경선 기자  dokdosisa@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