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독도 독도알기
(28)독도는 어떤 섬인가?
  • 독도시사신문 편집국
  • 승인 2018.03.21 13:11
  • 댓글 0

독도는 어떤 섬인가? (28)

 

독도는 우리의 미래이다.

 

5. 독도 수난의 역사 요약(512년~1997년)

 

512년

· [512년 신라 지증왕 13년] 이사부 장군 우산국 정벌, 신라 영토에 귀속시킴, 삼국사기

900년

· [930년] 고려 태조 13년 고려에 귀속

1400년

· [1401년] 공도정책

· [1425년] 우산도로 호칭

· [1454년] 단종 2년에 완성된 세종실록 중 제 148권에서 155권에 해당하는 전국 지리지로 8권 8책으로 되어 있다. 이를 세종실록지리지라고도 하는데 권153 강원도 울진현 조에 그 부속도서로서 우산도와 무릉도를 열거하고 이들의 개략적인 위치를 우산, 무릉2도 재현 정동해중 2도 상거불원 풍월청명즉망(相距不遠 風月淸明卽望)이라고 기록되어 있다. 이 역사 기록은 독도와 울릉도의 관계를 뚜렷이 밝힌 세계 최초의 문헌으로 평가되며 세종 14년(1432년)에 편찬된 신선입도지리지를 그대로 옮긴 것이라고 머리에 밝히고 있다.

· [1469년] 삼봉도로 호칭

1600년

· [1693년] 자산도로 호칭. 동래 어부 안용복이 울릉도 근해에서 왜인들을 발견 퇴거. 안용복이 은기(오키시마)를 거쳐 도일 덕천 관백에게 출어금지 서계(書契) 징구, 일본 어민 퇴각

· [1697년] 3년마다 정기적인 치안 확보

1800년

· [1881년 고종 18년] 울릉도 개척령 반포 척민정책. 일본 어민의 울릉도 근해 출어에 대해 일본 정부에게 엄중 항의

1900년

· [1900년 10월 27일 대한제국 광무 4년] 관보 제716호의 칙령 제41호. 울릉도, 석도[독도]를 울릉군수가 관할토록 함

· [1905년 2월 22일] 독도의 일본령 편입 결의, 도금현 고시 제40호로 독도의 동현 편입 발표

· [1905년] 독도망루 설치 해군통신기지로 이용. 광무 10년 3월 5일 울릉도 군수 심흥택 보고서 <매천야록>에 독도 관련 기록

· [1907년] 경상남도 울도군으로 편제

· [1910년] 한국수산지 제1호 제1편에 한국령으로 표기

· [1914년] 경상북도 울도군으로 편제

· [1946년 1월 29일] SCAPIN 제677호 - 연합군 최고사령관이 항복문서의 시행을 위해 일본정부에 보낸 각서에 울릉도, 독도, 제주도를 일본의 통치권에서 제외

· [1948년 6월 30일] 미 공군 폭격 연습 중 독도 출어중인 어민 30명 희생, 한국 정부의 항의에 따라 1953. 2. 27자 미 공군 연습기지에서 제외, 1951년 6월 독도 조난어민 위령비 건립

· [1952년] 인접해상의 주권에 관한 대통령 선언서, 독도를 기점으로 평화선을 선포함

· [1953년] 일본이 미 국기를 게양, 조난어민 위령비 제거, 일본 영유 표지 설치, 한국 어민 독도근해 조업에 대한 항의.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일본에 항의각서 발송, 그해 8월 5일 영토비 건립경비대 파견 협의

· [1953년 4월 27일] 울릉도 주민 33명으로 구성된 독도의용수비대 창설. 대장 : 홍순칠

· [1954년]항로표지 등대 설치. 동년 8월 1일 점화개시 각국에 통보

· [1954년] 항로표지 등대 설치. 동년 8월 1일 점화개시 각국에 통보

· [1956년 4월 8일] 국립 경찰의 경비임무 인수 결정

· [1956년 12월 30일] 경비임무 인계인수 1966년 4월 12일 수비대장 홍순칠 공로훈장 수여

· [1980년] 최종덕 독도 전입

· [1981년] 헬리콥터 이착륙 시설 설치

· [1986년 7월 8일] 동인의 사위 조준기(60. 3. 20 생) 주민등록 전입 가족 3명 6개월 간 어로작업 목적

· [1991년 11월 17일] 김성도(56세) 외 가족 1명 전입. 서도. 울릉결찰서 독도경비대 32명 근무. 동도

· [1993년] 레이더 기지 설치

· [1996년] 접안시설공사 착공

· [1997년] 울릉읍 도동에 독도박물관 건립

독도시사신문 편집국  dokdosisa@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도시사신문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