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한화그룹, 'Hanwha Classic 2018' 개최
[ Hanwha Classic 2018에 참여하는 카운터태너 안드레아스 숄.(사진-전국뉴스)]

한화그룹(회장 김승연)이 주최하는 클래식 공연 브랜드 ‘한화클래식 2018’의 무대가 6월14일부터 16일까지 총 3회, 천안예술의전당 대극장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매년 최고의 아티스트를 초청, 최고의 만족을 주는 무대로 언론은 물론 애호가들의 기대와 찬사를 받는 ‘한화클래식’은 지금까지 고음악 중심의 레퍼토리와 고음악 전문 연주 단체의 공연을 이어왔다.

올해도 영국을 대표하는 고음악 연주단체인 ‘잉글리시 콘서트’와 아름다운 음색으로 세계 3대 카운터테너로 꼽히는 안드레아스 숄의 내한무대를 구성하여 무대를 선보인다.

올해 공연은 15일부터 티켓 판매를 시작한다. 작년 클래식 음악 사회공헌 일환으로 가격을 낮춘 한화클래식은 올해도 서울과 천안 극장 모두 R석 5만원, S석 3만5000원, A석 2만원으로 가격을 책정했다. 그간 꾸준히 성원해준 관객들에 대한 보답과 기대에 대한 감사, 문턱을 낮춘 가격으로 보다 많은 관객이 좋은 공연을 경험할 수 있도록 사회공헌의 의미를 담았다.

15일부터 4월 15일까지 ‘조기 예매’ 기간 내 구입하는 관객은 20% 할인된 티켓을 구매할 수 있다. 공연 전 전문가의 해설을 통해 작품의 이해를 돕는 구성은 예년과 동일하다. 한화클래식을 찾는 관객을 위한 프로모션과 공연 후기 이벤트는 추후 공지할 예정이다.

해마다 세계 주요 국가의 바로크 음악을 소개해 온 한화클래식은 2013년 독일, 헬무트 릴링과 바흐 콜레기움 슈투트가르트, 2014년 이탈리아의 리날도 알레산드리니와 콘체르토 이탈리아노, 2015년 네덜란드의 18세기 오케스트라, 2016년 프랑스의 마크 민코프스키와 루브르의 음악가들에 이어 2017년 세계적인 거장 윌리엄 크리스티와 레자르 플로리상의 프랑스 바로크 오페라 무대를 성공적으로 올리며 역대급 찬사를 받았다.

◇영국을 대표하는 잉글리시 콘서트와 카운터테너, 안드레아스 숄 함께 내한

전 세계적으로 고음악 연구의 역사가 가장 긴 영국에서 탄생한 된 잉글리시 콘서트(The English Concert)는 1973년 쳄발리스트 트레버 피노크가 창단한 이후 시대 악기 오케스트라의 표본으로 성장해왔다.

정밀한 표현과 탐구정신으로 시간 속에 묻혀 있던 영국 음악사를 발굴하고 가치를 드높인 업적은 물론 뛰어난 음반을 발표하며 중요한 카탈로그를 많이 남겼다. 잉글리시 콘서트의 무대는 2006년 제2대 음악감독인 앤드류 맨츠와 내한한 이후 12년 만이다.

이들의 연주를 빛내줄 수 있는 인물로 세계 3대 카운터테너 중 한 명인 안드레아스 숄(Andreas Scholl)이 함께 내한한다. 이미 여러 차례 내한한 바 있고, 국내에도 많은 팬들을 확보하고 있는 숄은 단아하고 정갈하며 깊이 있는 음색으로 종교음악은 물론 다양한 장르의 음악에서도 매력을 뽐내온 아티스트다.

카운터테너는 남성이지만 여자 성악가의 음역대인 메조 소프라노와 알토 중간 성역을 노래하는 남성 성악가를 말한다. 고음악 공연이 세계음악계의 유행처럼 확대되고 있을 때 카운터테너 역시 큰 인기를 누렸는데, 그 인기의 정점에 있던 아티스트가 바로 안드레아스 숄이다. 190센티가 넘는 큰 키와 매력적인 외모, 믿기지 않을 만큼 곱고 아름다운 음색으로 발매되는 음반마다 큰 호평을 받았으며, 국내 팬들을 위해 ‘아리랑’을 비롯한 전통 민요를 노래한 바 있다.

◇헨델, 퍼셀, 비발디 등 영국과 이탈리아 중심의 순도 높은 레퍼토리

올해 한화클래식 내한무대는 3회 공연인만큼 영국을 중심으로 한 레퍼토리 외에 비발디, 토렐리 등 이탈리아 레퍼토리를 함께 구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헨델, 퍼셀을 비롯해 우리에게는 다소 생소한 영국 작곡가 윌리엄 보이스와 찰스 에이비슨의 음악, 특히 영국 왕실을 주제로 한 작품들을 통해 영국 문화와도 가까워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구체적인 프로그램은 14일(천안)과 16일(서울), 영국 작곡가에 초점을 맞춘 구성과, 15일(서울), 영국과 이탈리아 작곡가 중심으로 이뤄졌다. 바로크 음악이 전하는 순수한 감동을 만끽할 수 있는 최고의 공연이 될 것이다.

 

이재호 기자  dokdosisa@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