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北 만경봉호 유류 지원 요청...정부 "검토중"
[사진-IBS중앙방송]

북측이 예술단 본진을 태우고 국내에 입항한 만경봉-92호에 대해 7일 유류 지원을 요청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만경봉호 입항 후 협의 과정에서 북한 측의 유류 지원 요청이 있었다"며 "이에 대해 정부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백 대변인은 "북한에 편의를 제공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미국 등 유관국과 긴밀히 협의하면서 제재에 저촉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북한이 어느정도 규모의 유류지원을 요청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확인이 되면 알려주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예술단 본진 114명(남자 55명·여자 59명)과 선원 96명 등 총 210명을 태운 만경봉-92호는 6일 오후 4시30분께 강원 동해 묵호항에 들어왔다. 만경봉-92호는 북측 예술단이 강릉 공연을 진행할 때까지 묵호항에 머무르게 된다.

정부는 만경봉호 입항 이후 예술단을 상대로 간단한 환영행사를 열 계획이었으나 갑작스레 취소했다.이와 관련 백 대변인은 "북측 예술단의 구체적인 일정에 대한 남북 간 협의가 밤 늦게까지 진행돼서 하선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북측 예술단 본진은 이날 오전 8시20분께 하선해 8일 공연을 펼칠 강릉아트센터로 이동해 리허설을 진행하면서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