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스타벅스 위의 스타벅스'…20일 종로서 문 연다
[사진-IBS중앙방송]

프리미엄 서비스를 모아 놓은 국내 최고의 스타벅스 매장이 문을 연다.

스타벅스코리아는 오는 20일 서울 종로구 종로 51종로타워에 위치한 약 1100㎡ 면적의 '스타벅스 더종로점'을 개장한다고 19일 밝혔다.

더종로점은 국내 스타벅스 매장 중 최대 크기의 매장이다. 이에 맞춰 스타벅스 프리미엄급 매장들의 특징과 기능을 갖추고 차별화된 새로운 서비스들도 선보인다.

스타벅스 더종로점을 포함한 전국의 4개 스타벅스 티바나 인스파이어드 매장에서는 더종로점 개장일에 맞춰 '티바나 블루베리 블리스'와 '티바나 시트러스 라벤더 세이지'를 출시한다.

티바나 블루베리 블리스는 블루베리와 그린 루이보스가 블렌딩된 음료다. 티바나 시트러스 라벤더 세이지는 라벤더와 시트러스향의 티바나 인스파이어드 매장 전용 음료다.

[사진-IBS중앙방송]

더종로점에서는 이 음료들을 사이폰이라는 브루잉 기구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사이폰은 압력차를 이용해 음료를 제조하는 기구로 각 원재료의 풍미를 추출하는 과정을 고객이 경험할 수 있다는 게 스타벅스의 설명이다.

스타벅스 리저브커피는 일부 매장에서만 선보이는 메뉴로 리저브 원두를 한 자리에서 비교해 맛보기엔 어려움이 있다. 더종로점에서는 커뮤니티룸의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리저브 오리진 플라이트(Origin Flight)와 리저브 브루 컴페리즌(Brew Comparison) 등 두 가지 체험 메뉴를 선보인다.

'리저브 오리진 플라이트'의 경우 고객이 직접 선택한 3가지 리저브 원두를 1종의 추출장비를 통해 8온즈 사이즈로 3잔 제공받을 수 있다. 동일 조건에서 추출된 각 리저브 커피에 대한 맛을 그 자리에서 바로 비교해 보면서 원두의 산지별 풍미와 차이를 경험할 수 있다.

'리저브 브루 컴페리즌'은 고객이 선택한 1종의 리저브 원두를 3종의 추출 장비를 통해 내려 받은 후 그 맛을 바로 비교해 볼 수 있는 메뉴다.

[사진-IBS중앙방송]

이와 함께 더종로점에서는 스타벅스 커피찌꺼기 퇴비를 활용해 길러진 국내 농산물들을 원재료로 하는 7종의 라이스 푸드들도 선보인다. 콩&고구마 라이스칩과 백년초 라이스볼 등의 경우 단호박색과 자색의 한복 천을 활용한 전통적인 형태의 포장과 함께 제공된다.

더종로점 1층 한쪽 벽면에는 스타벅스의 상징인 '사이렌'이 묘사된 있는 가로 2.4m, 세로 6.8m 높이의 한복천을 이용한 대형 아트워크도 볼 수 있다. 사이렌이 머리에 쓰고 있는 화관은 무궁화 꽃잎 문양이며 물고기 형태의 하체는 비늘 모양이 아닌 보신각종 문양을 모티브로 구성했다.
한편 스타벅스는 20일 더종로점 개장과 함께 소외계층 어린이 후원을 위한 산타 바리스타 발대식과 모금 행사를 진행한다.

 

이재호 기자  dokdosisa@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