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영흥도 낚싯배 전복 실종자 2명 시신으로 발견…사망자 15명으로 늘어
[사진-IBS중앙방송]

5일 인천시 옹진군 영흥도 인근 해상에서 잇따라 발견된 시신 2구가 지난 3일 오전 영흥도에서 전복된 낚싯배 선창 1호의 선장과 승선원으로 각각 확인돼 사고 사망자가 15명으로 늘었다.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5분께 영흥도 남쪽 해상에서 선창1호의 탑승했던 낚시객 이모(57)씨의 시신이 발견됐다.

이씨의 시신 발견 장소는 사고 발생지로부터 남서쪽으로 2.6㎞ 가량 떨어진 해상으로, 발견 당시 빨간색 상의와 검정색 하의를 입고 있었다.

시신 발견 소식을 들은 이씨의 아내는 이날 오후 12시29분께 육안으로 신원을 확인했다. 이씨의 시신은 인천 세림병원에 안치될 예정이다.

앞서 이날 오전 9시37분께 영흥도 용담해수욕장 남단 갯벌에서 선창1호의 선장 오모(70)씨의 시신이 발견됐다.

이로써 이번 사고 사망자는 모두 15명으로 늘었다.

선창1호는 지난 3일 오전 6시9분께 인천 영흥도 남서방 1마일 해상에서 급유선 명진15호와 충돌해 뒤집혔다. 당시 선창1호에는 낚시객 20명과 선원 2명 등 총 22명이 타고 있었다.

 

김진성 기자  id598@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