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정우택 "與,선진화법 믿고 늑장 심사…여소야대 명심해야" "직업 전문 시위꾼 특별사면 추진, 국민적 저항 직면"
[사진-IBS중앙방송]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와 관련 "정부여당이 국회 선진화법에 따라 늑장 심사 버티기 모드로 임한다면 현재 국회 상황이 여소야대라는 점을 명심하라"고 경고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예산심사를 아직 마치지 못한 이 근본적 책임은 무리하게 밀어붙이고 있는 정부여당에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내년도 예산 처리시한이 엿새 앞으로 다가왔다"며 "현재 예결위 소위는 물론이고 예결위원장과 3당 간사들이 참여하는 소소위까지 운영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정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그동안 문재인 정부의 무차별 퍼주기와 극단적 포퓰리즘을 결코 좌시하지 않고 삭감할 것은 반드시 삭감해서 건전한 재정과 국민 혈세를 반드시 지켜나가겠단 말씀을 드린다"며 "특히 철밥통 공무원 늘리기 예산은 물론이고 국민 혈세로 최저임금인상분을 보전해주자는 예산안에 대해선 저희들이 나라곳간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말했다.

그는 "법정시한 내에 정상적으로 예산안 통과 기대합니다"면서도 "하지만 적극적으로 문제 제기 할 것은 문제 제기하고 삭감할 것은 반드시 삭감해서 국가재정과 국민 세금 지켜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첫 연말 특별사면 추진과 관련 "법무부가 자료수집을 위해 제주 해군기지, 사드반대, 밀양송전탑, 용산참사, 세월호 집회 시위 등으로 처벌받은 사람들의 사법처리내역 파악하라고 일선 검찰청에 지시했다고 한다"며 "법무부의 이같은 태도는 연말에 코드사면, 이념사면의 성격을 가진다"고 지적했다.

그는 "직업 전문 시위꾼에 대해 특별사면을 추진한다고 하면 이것은 법치 무력화 또는 국가 공권력 해체에 준하는 사태로 반드시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며 "일부 언론에선 이석기 전 통진당 의원과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 사면설까지 보도되는데 이러한 작태는 절대로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극렬좌파세력이나 직업적 전문 시위꾼에 대해 반듯 불관용의 원칙으로 강력하게 엄단해 나가야한다"고 덧붙였다.

 

박남근 기자  kid5488@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남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