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초대형IB 출범 '초읽기'…금융권, 13일 금융위 회의 주목 발행어음 업무 둘러싸고 증권·은행업간 갈등 고조
[사진-IBS중앙방송]

12일 금융위원회의 초대형 투자은행(IB) 결정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금융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이 유일하게 단기어음 발행업 인가를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은행권에선 인가를 보류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갈등이 고조되는 분위기다.

금융위원회는 13일 정례회의를 열고 한국투자증권 단기어음 발행업 인가 안건을 상정할 예정이다.

증권선물위원회는 지난 1일 자기자본 200%까지 발행어음을 조달할 수 있는 단기금융업 인가안으로 한국투자증권 한 곳만 상정했다. 지금까지 초대형 IB로 신청한 곳은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 KB증권, 삼성증권, 한국투자증권 등이다.

하지만 이중 삼성증권은 대주주격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재판 때문에 심사가 보류됐다. 금융당국은 나머지 3곳에 대한 단기금융업 심사를 진행 중이다.

금융위는 당초 지난 8일 정례회의를 열었어야 했지만 국회 예산결산위원회와 일정이 겹치면서 13일로 일정을 연기했다.

이날 회의에서 안건이 통과되면 한국투자증권은 자기자본의 2배 이내에서 만기 1년 이내 확정금리 어음을 발행할 수 있는 국내 첫 초대형 IB로 출범하게 된다.

하지만 은행연합회는 "발행어음은 원리금을 보장하고 만기가 1년 이내로 짧아 신생·혁신기업 모험자본 공급이라는 초대형 IB 도입 취지와 맞지 않는다"며 인가를 보류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연합회는 "발행어음과 IMA(종합투자계좌) 업무는 불특정 다수의 고객을 대상으로 원리금 보장 상품을 판매해 자금을 조달하고 이를 통한 조달자금을 기업에 대출하는 것"이라며 "투자은행 업무가 아니라 일반 상업은행의 업무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이에 금융투자협회가 "발행어음은 예금자 보호가 되지 않고 발행사의 신용을 바탕으로 발행되는 금융상품이라는 점에서 은행 예금과는 확연한 차이가 있다"고 맞서면서 은행과 증권사 간 갈등이 다시 증폭되는 양상이다.

증권사들은 발행어음 인가가 늦어질 경우 금융정책 신뢰가 훼손될 가능성이 있다며 금융당국의 조속한 시행을 촉구하고 있다.

이를 의식한 듯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최근 한국경제사회연구소·금융투자협회 공동 주최 조찬간담회에 참석해 초대형 IB를 둘러싼 은행과 금투업권 간 갈등을 언급하며 산업간 균형을 지키면서도 발전시키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금융위의 13일 결정에 은행과 증권사 간 희비가 엇갈릴 전망이다.

 

박경선 기자  dokdosisa@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