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추미애, MB '과거가 나라 발목' 발언에 "고해성사가 먼저" 질타
[사진-IBS중앙방송]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적폐청산 수사에 대해 '나라가 과거에 발목이 잡혔다'고 발언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전직 대통령으로서 이제라도 뉘우치고 솔직하게 고해성사하는 게 먼저일 것"이라고 질타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의 반응이 참으로 이해하기 어렵다"며 "사욕과 탐욕으로 나라를 망친 사람이 나라가 과거에 발목 잡혔다고 하는 것은 이 어려운 상황에서 염치조차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 대표는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이 전 대통령의 국군 사이버사령부 댓글 공작 개입을 인정하는 진술을 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댓글 수사가 새 국면에 접어들었다"며 "이명박 정권이 국가정보원, 사이버사령부로 여론 조작을 했다는 의혹의 실체가 마침내 밝혀졌다"고 평가했다.

추 대표는 국정원 댓글 수사 은폐 혐의로 수사 받던 검사의 자살과 관련해서는 "검찰 일부의 적폐청산에 소극적인 기류에 심각한 우려를 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검찰은 조직이 아니라 국민과 나라에 충성해야 한다"며 "적폐청산과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과정에서 검찰의 조직 이기주의는 설 곳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적폐청산에 대한 어떤 저항이나 반발도 우리 국민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추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신남방정책에 대해서는 "그간 미국과 중국에 집중된 외교통상 지평을 아세안으로 넓히는 문재인 정부의 전략적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신홍진 기자  hjshin1123@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홍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