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文대통령, 베트남 일정 마무리…오늘 마지막 순방지 필리핀행
[사진-IBS중앙방송]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베트남 일정을 마무리하고 동남아 순방 마지막 국가인 필리핀으로 향해 동남아국가연합(ASEAN·아세안)+3과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참석한다. 아울러 리커창 중국 총리와도 필리핀 현지에서 만나 한중 실질 협력방안을 논의할 전망이다.

아세안+3는 1997년 12월 아세안이 창설 30주년 기념 정상회의에서 동아시아 주요 3개국인 우리나라, 중국, 일본 정상을 초청한 것이 계기가 되어 정례화된 협동 포럼이다.

문 대통령은 필리핀 마닐라에서 오는 13일 아세안 10개국 및 관련 국가의 저명인사, 기업인, 학자 등 500여 명의 유력인사들이 참석하는 '아세안 기업투자 서밋'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이 행사에서 공개 연설을 통해 한-아세안 미래공동체 구상을 발표할 계획이다.

김현철 경제보좌관은 "아세안은 우리의 제2위 교역상대국이자 투자 대상지역으로 우리는 아세안의 제5위 교역대상국"이라며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부터 아세안과의 관계 강화를 중시했으며 아세안과의 외교를 주변 4개국과 유사한 수준으로 격상할 필요가 있다는 견해를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연설에서 '사람을 지향하고, 사람이 중심이 되는 공동체'란 아세안 비전에 맞춰 한-아세안 간 미래 관계를 건설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청와대는 아세안 주제가 우리 정부의 경제 방침과 유사해 국제적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오는 14일 오후 개최되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RCEP은 아세안 10개국과 한국, 중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인도의 6개국 등 총 16개국이 협상 중인 아태지역의 최대 FTA다.

한편 문 대통령은 필리핀에서 개최되는 아세안 정상회의 기간 리커창 중국 총리와도 회동하며 한중 실질 협력 방안을 논의할 전망이다. 각 세부 일정은 조율 중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베트남 다낭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만나 취임 두번째 한중정상회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다음달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진행하기로 했다. 아울러 모든 분야의 한중 교류협력을 조속히 정상화하기로 협의했다.

베트남에서 열린 한중정상회담이 양국의 포괄적이고 미래지향적 관계를 다룬 총론 성격이라면 오는 필리핀에서 열릴 리커창 중국 총리와의 면담은 구체적인 한중 실질협력 방안이 거론되는 각론의 시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