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홍준표 "복당파 문제는 상황 끝..서·최 문제는 좀 있다보자"
[사진-IBS중앙방송]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3일 바른정당 탈당파에 대한 당내 논란에 대해 "오늘로써 상황 끝"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친박계가 바른정당 탈당파 재입당에 반발해 열린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다만 그는 서청원·최경환 징계문제와 관련해서 "그건 책임 문제니 좀 있다 보자"며 초반 강경한 반응에서 한발짝 물러난 모습을 보였다.

이날 복당파의 재입당 과정을 문제 삼아 의총소집을 요구한 박대출·김진태 등 친박계 의원들은 비공개 의총에서 홍 대표에게 복당파 재입당 절차를 문제 삼아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특히 서·최 의원에 대한 징계를 무효화해야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날 의총에는 지난 9일 재입당한 바른정당 탈당파 김용태·정양석·황영철·이종구·강길부 의원 등 8명중 5명이 참석했다. 김무성·김영우·홍철호 의원은 불참했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