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산업통상자원부, 체코·영국에 원전 수출 의지 표명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7~8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17 국제에너지기구(IEA) 각료 이사회를 계기로 영국과 체코에 우리 정부의 원전 수출 지원 계획을 설명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12일 밝혔다.

박원주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이 7일 체코 산업통상부 코바쵸프스카 차관을 만나 정부의 원전 수출 의지를 적극 전달했다우리나라의 체코 원전 건설이 단순히 시공 분야에 머무르지 않고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과 같이 다양한 인력 교류와 기술 협력 등으로 이어지는 산업 전반의 장기적 파트너십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박 실장은 설명했다.
 
이어 8일 영국의 리차드 해링턴 하원의원 겸 기업에너지산업전략부 차관과의 면담에서도 우리의 우수한 원전 기술력과 정부의 지속적인 지원 계획을 강조했다.
 
특히 우리나라는 원전 건설 분야에영국은 원전 해체 분야에 각각 강점이 있는 만큼 향후 장관급 회의를 통해 구체적인 협력 확대방안을 도출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또 9일에는 영국 런던에서 제레미 포클링턴 기업에너지산업전략부 에너지·안보 실장을 만나 우리 기업이 영국의 신규 원전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영국 정부의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고이에 영국측은 한국의 기술력과 시공역량을 높이 평가했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