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독도새우와 미국대통령 트럼프
[독도청년아카데미 원장 박태훈 목사]

7일 미국대통령 트럼프가 일본을 거쳐 한국에 왔다. 그리고 한국을 거쳐 중국으로 갔다.

한국에 오기 전 일본에 간 트럼프 미국대통령에게 일본은 최선을 다해 대접했고 미·일 우호관계를 최대한 나타내기 위해서 일본은 지나칠 정도로 정성을 들여 접대를 했지만 결과적으로 큰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고들 한다.

7일 한국 도착, 저녁만찬에서 트럼프 미국대통령은 이상할 정도로 맛있게 식사를 하고 만찬 후에도 식사 이야기가 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독도새우’가 맛있다고 표현했다. 그 독도새우는 독도(동해)바다에서 나와 ‘독도새우’라 이름붙인 것이다.

이번 만찬의 책임자는 한식전문가 한윤주 콩두대표(50)가 총괄 기획을 했다.

독도새우는 닭새우, 도화새우등 다양한 이름을 가졌다. 그는 독도새우와 관련된 다양한 이름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최종적으로 독도새우가 선택을 받은 것이다.

그런데 일본은 이에 왜 하필이면 독도새우냐 하고 말이 많다. 우리나라 동해바다에서 잡힌 새우에 이름을 독도새우라고 진작부터 불러왔고 그리고 이 독도새우는 많이 나오지 않아 보통사람은 비싸서 사먹기도 힘들며 시중에 많이 나오지 않는다. 그런데 일본은 왜 미국대통령의 만찬 자리에 ‘독도새우’가 나오냐고 하는데 외국손님에게 대접을 하는 것이 한국의 풍속이고 이것이 전통으로 내려오는 관습이다. 그런데 일본은 사람 먹는 음식을 가지고 왜 독도새우냐고 물어본다면 다른 새우보다 독도새우가 좋아서 아무 뜻 없이 독도새우로 대접한 것인데 왜 독도새우를 트럼프 미국대통령에게 대접한 것이 무엇이 잘못인가?

그리고 우리나라 바다에서 잡은 특산품으로 외국 원수에게 대접한 것을 왜 일본은 말을 하는가? 독도는 대한민국 땅이고 영토임을 일본은 확실히 알아야 될 것이다. 그러나 어찌하든 트럼프 미국대통령은 맛있게 먹었다는 것이 중요한 것 아닌가? 이번 만찬에 독도새우가 제대로 된 밥값을 한 것 같다.

다시 말하지만 독도는 대한민국 영토(땅)인 것을 확실히 알아야 될 것이다.

일본은 아직도 독도를 다케시마라고 하면서 독도가 일본영토인데 한국이 불법으로 침범해서 남의 땅을 실용지배 한다고 일본의 중·고등학교 학생들에게 교육시키는 일을 즉각 중단해야 될 것이다.

이제 일본은 “독”자도 꺼내지 말고 독도가 한국 땅임을 만천하에 공포해야 할 것이다.

그래야 일본이 양심국가라는 소리를 듣고 그래도 세계 3위 국가답구나 하는 소리를 듣게 될 것이다.

일본이 1904년 전에는 언제 독도가 일본영토라고 한번이라도 말한 적이 있는가?

러일전쟁 때 독도(동해) 바다의 중요성을 알고서 그때 이후부터 독도가 일본영토라고 억지를 부리지 않는가 말이다.

독도는 그 이전에도 한국 땅이지만 현재 지금도 대한민국 땅(영토)이 맞다는 것을 이번 독도새우를 말하면서 확실하게 재인식 하고자 한다. 이번 트럼프 미국대통령이 일본에 왔을 때 일본도 만찬에 새우가 나왔지만 독도새우는 없지 않았는가? 독도가 한국 땅이니까 명물 독도새우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대접을 하지 않았는가. 독도새우를 산지에서 잡아 청와대 만찬에서 선택 받은 것을 두고 일본은 ‘독도새우’에 대하여 말할 자격이 없다.

끝으로 트럼프 미국대통령이 ‘독도새우’를 맛있게 먹었다는 것이 의미가 있는 일 아닌가!

 

독도시사신문  webmaster@dokdosisanews.co.kr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도시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