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연예/스포츠
'여제 등극' 박성현, 신인 첫 세계랭킹 1위…한국인 4번째
[사진-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에 등극한 박성현]

박성현(24·KEB하나은행)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데뷔 첫해 세계랭킹 1위에 오르는 쾌거를 달성했다.

7일 롤렉스 여자골프 세계랭킹에 따르면 박성현은 랭킹포인트 8.41점으로 8.38점의 유소연(27·메디힐)을 0.03점차로 따돌리고 1위에 올랐다.

지난주 2위였던 박성현은 최정상의 자리를 차지했다. 올 시즌 시작할 때만 해도 10위로 출발한 박성현은 메이저 우승 포함 2승과 함께 준우승 2회 등 화려한 데뷔 시즌을 보냈다.

박성현은 지난주 일본에서 열린 LPGA 투어 '토토 재팬 클래식' 대신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 출격했다.

이 대회에서 공동 19위 머물며 지난주 평균 랭킹 포인트 8.50점에서 0.09점 하락했다.

이 대회에서 공동 19위 머물며 지난주 평균 랭킹 포인트 8.50점에서 0.09점 하락했다.

그러나 재팬 클래식에 출전한 유소연이 공동 33위에 그치며 지난주 8.65점에서 0.27점이나 뒷걸음쳤다.

유소연은 이 대회에서 6위 이내 들어야 1위 자리를 지킬 수 있었다. 1위 수성에 실패한 유소연은 20주 만에 1위 자리에서 물러났다.

지난 2006년 여자골프 세계랭킹 제도가 도입된 이래 LPGA 투어 신인 선수가 가장 높은 자리에 오른 것은 박성현이 처음이다.

신지애(29·스리본드)와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각각 데뷔 시즌 이듬해인 2011년과 2015년에 1위를 했다.

세계랭킹 포인트는 2년간 성적을 토대로 책정된다. 최근 13주 성적에 가중치를 둔다. 박성현은 최근 13주 동안 우승 1회, 준우승 1회, 공동 5위 등 톱5에 3번 들었다.

이로써 박성현은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미야자토 아이(일본), 크리스티 커(미국), 신지애(29·스리본드), 청야니(대만), 스테이시 루이스(미국), 박인비(29·KB금융그룹), 리디아 고, 아리야 주타누간(태국), 유소연에 이어 역대 12번째 골프여제가 됐다.

한국선수로는 신지애, 박인비, 유소연에 이어 4번째다.

유소연이 2위로 내려앉은 가운데 재팬 클래식 2연패에 성공한 펑산산(중국)이 렉시 톰슨(미국)을 밀어내고 3위에 올렸다.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가 5위로 올라서며 전인지(23)는 6위로 밀렸다. 김인경(29·한화), 리디아 고(뉴질랜드),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크리스티 커(미국)가 7~10위를 유지했다.

지난주 KLPGA 투어 메이저대회인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한 최혜진(18·롯데)은 한 계단 오른 15위가 됐다.

 

김현실 기자  siri102@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