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애국당, 손석희 정조준 태블릿pc 날조 맹공
[사진-토요신문]

대한애국당 조원진 대표가 지난 9일 부터 국회 본관 앞서 단식농성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불을 지핀 ​​JTBC 태블릿 PC 조작보도 의혹 기획자 손석희를 정조준하고 '동문서답' 신혜원 태블릿 pc 에 담긴 김수민 사진

의도적인 은폐행태에 화력을 뿜고 있다.

JTBC 태블릿 PC 조작보도 의혹과 ​​​​관련해 “내가 실사용자”라며 최순실 씨의 태블릿 PC라는 기존 인식을 깬 신혜원 씨의 주장이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신 씨 주장에 따르면, 그는 서강대 출신으로 서강포럼 사무국장으로 일하던 중 박근혜 후보의 측근인 고(故) 이춘상 보좌관 요청으로 캠프에 합류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업무를 담당했다.

그는 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태블릿PC는 최순실 씨가 아니라 내가 사용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씨는 “JTBC 보도를 접할 때부터 의아하게 생각했다”며 “전화번호 목록, 카카오톡, 다운받은 ‘SNS팀 운영방안’ 등의 문서를 종합해 봤을 때 내가 속한 SNS팀에서 사용한 태블릿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또한 “최근 공개된 검찰의 태블릿 포렌식 보고서에서 캠프에서 같이 일한 여자 동료 사진을 수십 장 발견하고 확신이 들어 진실을 밝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후 논란이 일자 JTBC는 9일 방송을 통해 수차례 관련 방송을 내놨다.

이에 대해 태블릿 PC 의혹제기를 주도하고 있는 대한애국당 변희재 정책위의장은 9일 보도자료를 내어 “손석희 JTBC의 변명방송은 동문서답·진실은폐· ‘조작공범 김한수 팔이’가 전부”라며 재반박했다.

 

신홍진 기자  hjshin1123@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홍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