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찰, 중학생 딸 친구 살해한 30대 구속영장 신청 용의자, 수면제 과다복용으로 아직 무의식

경찰이 중학생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30대 용의자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살인 및 사체유기 등의 혐의로 이모씨(35)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7일 밝혔다.

이씨는 지난달 30일 딸의 친구인 중학교 2학년 A(14)양을 살해한 뒤 시신을 강원도 영월의 한 야산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양 부모의 실종신고로 수사에 나선 경찰은 집 근처를 수색하고 마지막 행적을 확인한 결과 A양이 살해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 지난 5일 서울 도봉구의 한 빌라에서 이씨를 검거했다.

검거 당시 이씨는 자신의 딸과 함께 수면제를 과다복용해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 A양의 시신은 지난 6일 영월의 한 야산에서 발견됐다.

이씨는 자신의 딸과 함께 A양의 시신을 담은 커다란 검은색 여행 가방을 차량 트렁크에 실은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확인됐다.

경찰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이씨의 의식이 돌아오는 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또한 이씨의 딸을 상대로도 범행 동기와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부검을 통해 A양의 정확한 사망원인도 규명할 계획이다.

이씨는 얼굴 전체에 종양이 자라는 희귀난치병 환자로 TV 프로그램 등 언론에 자주 노출됐다. 이씨의 딸도 같은 병을 앓는 사연이 알려져 도움의 손길이 이어지기도 했다.

이씨가 평소 운영하던 개인 홈페이지에는 자살을 암시하는 글도 올라왔다. 딸에게 미안하고 한달전 스스로 목숨을 끊은 아내를 따라가겠다는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글은 이씨의 형이 대신 올린 것이다. 글이 게시된 시기는 이씨가 체포된 직후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