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安 "계속 설득" 반대파 "평행선 달렸다"…회동서 입장차만 확인 황주홍 "安, 공상·허상에 기초한 논리…전혀 대화 안 돼"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 전당대회 출마 반대 의원들이 7일 회동했지만, 끝내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감정만 격해진 채로 헤어졌다.

안 전 대표와 송기석 의원은 이날 서울 한 호텔에서 출마를 반대하는 조배숙, 장병완, 황주홍, 이상돈 의원과 만나 1시간여에 걸쳐 이야기를 나눴다. 그러나 반대파 의원들이 안 전 대표 출마를 계속 만류한 반면 안 전 대표는 자신이 출마한 이유를 반복해 설명하며 양 측 입장차만 확인했다는 게 참석자들 설명이다.

조 의원은 이날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모든 사람들이 책임이 있지만 이번 전당대회 출마는 있을 수 없다', '이번 전당대회는 출마를 안 하시는 게 맞는 것'이라고 말씀드렸다"며 "(안 전 대표) 본인은 여태 정치인이 출마 선언을 하고 그것을 사퇴한 적이 없지 않나 이런 말씀을 하시더라"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반대파는) 잘못된 판단을 하면 사퇴하는 게 올바른 결정이다(라고 전했다)"라며 "여러 가지로 의원들과 허심탄회하게 많은 얘기를 했는데, 평행선을 달리는 분위기였다"고 설명했다.

회동에 참석한 반대파 의원들은 "안 전 대표는 정치권에서 꺼진 불처럼 돼 있는 거다. 그런데 본인이 미련을 갖고 이러면 본인만 죽는 게 아니라 당도 죽고 다 죽는다", "대선에서 제일 책임져야 할 사람이 나오는 게 맞느냐", "사모님(김미경 교수)하고도 얘기를 해 보라"는 등 강력하게 출마를 만류했다고 한다.

반대파 의원들은 또 대선 패배와 조작 파문을 거론하며 "우리 관계자 중에서 가장 큰 책임 있는 사람이 누구냐. 누구를 붙잡고 얘기해도 '안철수'가 나온다"고 지적했다. 이 밖에도 회동 중 반대파 의원들로부터 강경한 발언들이 종종 나왔다고 한다.

안 전 대표는 그러나 자신이 당 위기 상황을 바꾸겠다는 취지로 이야기하며 출마 뜻을 굽히지 않았다는 게 참석자들 전언이다. 황주홍 의원은 "같은 한국말을 쓰는데 뭔가 소통이 안 되는 언어인 것 같았다. 자기가 나름대로 공상과 허상에 기초한 자기 나름의 비전과 논리를 만든 다음에 그걸 가지고 누구를 설득하려고 하면 되겠느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안 전 대표는) 이번 전당대회에서 한 번 자기가 (당권을) 잡게 되면 설렘으로 정말 소통할 것이고 프로그램을 맡게 되면 다음에 지방선거 다 (승리) 할 수 있다는 거다. 웃음이 나오더라"라며 "전혀 대화가 안 된다. 입력이 우리와 너무 다른 입력이 된다"고 토로했다.

안 전 대표는 반면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 당 상황이 정말로 비상상황이다. 예를 들면 집에 불이 났다"며 "불을 끄는 데 제가 동참해야 하지 않겠나. 가만히 있는 건 도리가 아니다"라고 출마를 철회할 생각이 없음을 강력히 시사했다. 그는 "저 나름대로 최대한 설득을 했다"며 "앞으로도 최대한 설득하겠다"고 덧붙였다.

안 전 대표가 반대파 의원들과의 회동에도 불구하고 출마 철회 요구를 일축하면서 반대파의 반발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선 집단 탈당이 가시화되리라는 분석도 조심스레 나온다. 황 의원은 "(반대파 의원들이) 오늘은 쉽지 않을 거고, 내일 정도엔 다시 만나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