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상위 10% 부자 월소득 1149만원··· 최극빈층의 12배 하위 10% 月평균 소득 고작 '96만원' 가구주 연령, 부자가 더 젊어

소득 상위 10% 부자 가구들의 한 달 평균 소득이 최극빈층의 12배에 달했다.

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전체 가구의 가구당 한 달 평균 소득(명목 기준)은 459만3284원이다.

그러나 가계의 실제 소비 여력을 보여주는 지표인 가처분소득은 월평균 375만7900원으로 줄어든다. 가처분소득은 소득에서 불가피하게 써야 하는 세금·연금·보험료 등 비소비지출을 뺀 것으로, 의식주 생활을 위해 한 가구가 자유롭게 소비·지출할 수 있는 금액을 뜻한다.

통계청 분류기준상 가장 소득이 높은 10분위(상위 10%)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1149만2400원, 가처분소득은 922만3711원이었다. 전체 가구 평균치의 2.5배다.

최극빈층인 1분위(하위 10%) 가구와의 격차는 무려 12배에 이른다.

1분위 가구의 월평균 소득과 가처분소득은 각각 95만8571원, 76만7262원이었다.

분위별 월평균 소득은 ▲2분위 183만7549원 ▲3분위 253만820원 ▲4분위 314만850원 ▲5분위 372만1860원 ▲6분위 433만89원 ▲7분위 498만4437원 ▲8분위 581만8919원 ▲9분위 709만6999원이다.

가처분소득은 ▲2분위 151만9026원 ▲3분위 212만4869원 ▲4분위 260만184원 ▲5분위 309만7088원 ▲6분위 356만6861원 ▲7분위 416만7748원 ▲8분위 471만24원 ▲9분위 578만5356원으로 나타났다.

상위 10% 부자들의 가구원 수는 평균 3.46명이었다. 가구주 평균 연령은 48.5세다.

반면 최극빈층의 가구원 수는 평균 2.34명이고, 가구주 평균 연령은 66.4세로 고령이었다.

2분위(2.53명·56.4세), 3분위(2.77명·55.1세), 4분위(2.98명·50.4세), 5분위(3.28명·49.0세), 6분위(3.27명·46.2세), 7분위(3.48명·47.1세), 8분위(3.40명·47.6세), 9분위(3.50명·48.2세)로 소득이 클수록 가구원 수는 많고 가구주 연령은 낮아지는 모습을 띄었다.

 

박경선 기자  dokdosisa@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