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연예/스포츠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태현, “으아악~” 숨쉴 틈 없는 고성의 현장!
[사진제공-KBS 2TV ‘1박 2일’]

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 연출 유일용)에서는 경기도 수원시 팔달공원으로 떠난 ‘입방정’ 당일치기 여행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 중 20년 된 폐교에 도착한 차태현의 ‘4단 멘붕’이 포착된 가운데 포복절도할 멘붕 모습이 웃음을 터트렸다.

이날 멤버들은 연이은 무더위 속에 정오 가까운 시간에 모이자 금새 지치고 말았다. 그러나 "오늘은 당일치기 여행입니다"라는 PD의 말에 금새 입가에 미소가 피어났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어쩌다가 내뱉었던 과거의 '입방정'이 시초가 되어 각자 곤혹스런 상황에 직면하게 되자 김준호는 "개인당 다 있나봐~ 입방정이"라며 각자 불현듯 내뱉었던 입방정을 기억해 내기 위해 애썼다.

특히, 차태현은 역대급 상황에 봉착하며 망연자실 했다는 후문. 평소 자타공인 ‘사랑꾼’으로 스위트한 면모를 보여줘 온 차태현은 부인이 아닌 제작진의 품으로 다이빙했다고 전해져 그 배경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공개된 스틸 속에서 차태현은 ‘타조’처럼 옷을 뒤집어 써 눈을 가리는 모습이 포착되는가 하면, “으아악!”하고 괴성을 지르는 모습, 발이 안 보이게 달려가 제작진에게 안기는 모습과 영혼가출의 극적인 모습까지 ‘4단 멘붕’의 모습이 나노 단위 표정 변화로 보여주고 있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윤시윤은 남몰래 뒤에서 ‘눈빛 응원’과 ‘토닥토닥’으로 차태현을 깨알 케어하는 브로맨스를 보여주어, 차태현이 멘붕에 빠진 배경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증폭시켰다. 

 

김현실 기자  siri102@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