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헌재 "산양삼, '품질표시 없이 팔면 처벌' 규정 합헌"

산지에서 자연상태로 재배된 산양삼을 판매하려면 의무적으로 품질검사 표시를 하도록 규정한 현행법이 헌법에 어긋나지 않는다고 헌법재판소가 판단했다.

산양삼이 인삼보다 통상 10배가량 비싸게 판매되는 만큼, 부정유통 사례를 방지하기 위해 엄격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입법 목적이 정당하다는 취지다.

헌재는 임업 및 산촌 진흥촉진에 관한 법률(임업진흥법) 제32조 제4호 등에 관한 위헌법률심판 사건에서 재판관 전원 일치 의견으로 합헌 결정했다고 6일 밝혔다.

해당 조항은 산양삼 생산자·수입자 또는 판매자에게 품질검사와 품질표시를 의무화하고 이를 위반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으로 처벌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헌재는 결정문을 통해 "산양삼은 인삼인 가삼(家蔘)보다 유효성분이 다량 함유돼 10배 이상 높은 가격으로 거래되고 있다"며 "재배 기간 전반에 걸쳐 지속·통합적 관리·감독이 필요하고, 품질검사 일시·결과 등에 관한 정보를 소비자에게 종합적으로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불량 산양삼 유통 시 국민의 안전·건강을 위협할 가능성이 있고, 산양삼 산업 전반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이를 모두 종합하면 품질표시를 하지 않고 산양삼을 판매하는 사람 등을 처벌해야 할 필요성을 인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조항은 산양삼 소비자의 신뢰를 보호하고 유통질서를 확립하기 위한 것으로 산양삼 소비자의 안전과 건강과도 관련돼 공익적 중요성이 매우 크다"며 헌법에 어긋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A씨는 2014년 6~8월 산양삼에 품질검사 합격증을 부착하지 않은 채 합계 약 22억원 상당 산양삼을 TV홈쇼핑 등을 통해 판매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후 재판 과정에서 산양삼에 관해서만 안전성·품질관리를 특별히 강화하는 것은 임업인들의 평등권 등을 침해한다며 법원에 위헌법률심판 제청을 신청했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