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두 보수당, "文대통령 '대북전단 살포 저지' 지시···절망느껴"
[사진제공-IBS중앙방송]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두 보수정당은 5일 문재인 대통령이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막을 방법을 지시했다고 알려진 것에 대해 일제히 논평을 내고 반발했다. 대북심리전의 주요 방책 중 하나인 전단 살포를 청와대가 앞장서 막으려 하고 있다는 데 대한 반박이다.

강효상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심각한 안보상황을 무시하고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라며 "당장 철회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또 "대북전단을 막기 위해 대한민국 국민인 민간단체의 행동부터 강제적으로 막으려는 발상은 북한 정권의 눈치를 봐도 너무 보는 굴욕적인 모습이다. 이런 기조라면 대북확성기마저 중단하자고 나서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비판했다.
정용기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도 이날 구두논평에서 "북한 눈치만 보겠다는, 주도권은 완전히 내려놓는 태도"라고 비판한 뒤 "문재인 대통령이 그렇게 주장하는 대화를 재개위해서라도 우리 만의 카드가 필요한데 대북심리전도 그중 하나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대북심리전은 오히려 강화함으로써 김정은을 대화테이블로 끌어내려는 노력을 해야 하는 게 아닌가"라고 반문한 뒤 "그런데 기존 민간단체 활동까지 금지시키려고 하는 것은 운전석에 앉아놓고 핸들을 잡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다. 가만히 앉아서 북한의 호의만 구걸하는 인식이라 정말로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바른정당도 "대통령의 인식이 이것밖에 안 된다는 것에 놀랍고 절망을 느낀다"고 날을 세웠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가슴 아픈 것은 북녘의 동포 앞에 얼굴을 들 수 없다는 사실"이라며 "북녘의 동포들은 나 몰라라 하며, 북한 동포들의 인권을 팽개치며 '독재 체제'에 평화를 구걸한 '대한민국 대통령'을, 통일이 된 후 북한의 동포들은 어떻게 기억하고 기록할까"라고 꼬집었다.

이 대변인은 "대북전단은 '총알보다', '대포보다' 강력한 무기"라면서 "북한이 대북전단 문제를 틈만 나면 제기하는 이유도 그만큼 영향이 크기 때문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청와대가 남북군사회담 제안 당시 문 대통령이 대북확성기 방송을 포기하려 했다는 정치권의 의구심을 거론하며 "대북전단을 막으려는 문 대통령이라면 대북확성기 방송 정도는 아무 것도 아닐 것"이라고 했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