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신한금융투자, 국내 최초 원유가격 하락에 2배 수익 발생하는 인버스 2X ETN 출시

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김형진)가 증권업계 최초로 원유 가격 하락에 투자하는 레버리지 상품 등 ETN 두 종목을 신규 상장한다고 7일 밝혔다.

ETN 판매시장에서 독보적 1위를 점유하고 있는 신한금융투자가 선보이는 ETN은 ‘신한 인버스 2X WTI 원유 선물 ETN(H)(종목코드: 500027)’, ‘신한 인버스 2X 다우존스지수 선물 ETN(H)(종목코드: 500028)’ 두 종목이다.

‘신한 인버스 2X WTI원유 선물 ETN(H)’은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되는 WTI원유 선물의 일간 수익률의 -2배수를 추적하는 상품이다.

기존에 상장된 ‘신한 인버스 WTI원유 선물 ETN(H)’ 일간 수익률의 2배로 움직이며 향후 유가하락을 전망하는 투자자에게 유용한 투자수단이라 판단된다.

‘신한 인버스 2X 다우존스지수 선물 ETN(H)’은 시카고선물거래소(CBOT)에서 거래되는 다우존스지수 선물 일간 수익률의 -2배수를 추적하는 인버스 레버리지 ETN이다. 미국 다우존스지수의 하락을 전망하는 투자자에게 적합한 상품이다.

신한금융투자 에쿼티파생부 윤채성 팀장은 “지금까지 국내 시장에는 유가 및 다우존스 하락 시 수익이 발생하는 인버스 레버리지 상품이 없어, 투자자의 문의와 요구가 많았다”며 “’신한 인버스 2X WTI원유 선물 ETN(H)’ 출시로 기존 ‘신한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H)’과 함께 유가 상승, 하락 시 레버리지 투자가 가능한 라인업을 갖추었다"고 말했다.

이어 윤 팀장은 “신한금융투자는 고객들의 다양한 투자 눈높이에 맞춰 유용한 투자수단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박경선 기자  dokdosisa@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