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운전기사 폭언, 이장한 종근당 회장 공식 사과
[이장한 종근당 회장이 14일 서울 충정로 본사 대강당에서 운전기사에게 상습 폭언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고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제공-전국뉴스]

14일 오전 운전기사에 상습 폭언을 일삼은 것으로 드러나 논란을 빚은 이장한 종근당 회장이 서울 충정로 본사 15층 대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언론에 보도된 일과 관련해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과 드린다"며 "저의 행동으로 상처를 받으신 분께 용서를 구한다"며 머리 숙여 사죄했다.

"평소 종근당을 아껴주시고 성원해주신 모든 분들과 종근당 임직원들에게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며 "이 모든 결과는 저의 불찰에서 비롯됐다고 생각하고 한없이 참담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따끔한 질책과 비판 모두 겸허히 받아들이고 깊은 성찰과 자숙의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며 "상처받으신 분을 위로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 또한 찾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마직막으로 그는 "이번 일을 통해 저 스스로를 돌아보고 반성함으로써 한 단계 성숙해지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이 회장은 사전 준비된 사과문을 낭독한 후 기자들의 질문은 받지 않고 바로 자리를 떠났다.

전날 언론 보도를 통해 이 회장이 운전기사를 상대로 폭언을 일삼는 육성이 담긴 녹취 파일이 언론에 공개돼 파장이 일었다녹취 파일에서 이 회장은 운전기사를 향해 "XXX 더럽게 나쁘네", "도움이 안 되는 XX. 요즘 젊은 XX들 빠릿빠릿한데 왜 우리 회사 오는 XX들은 다 이런지 몰라등의 막말을 쏟아냈다.

[종근당 이장한 회장]
[종근당 이장한 회장 사과문 전문]
 
최근에 보도된 일과 관련하여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과를 드립니다.
저의 행동으로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용서를 구합니다.
머리 숙여 사죄를 드립니다.
이번 일로 크게 실망하셨을 평소 종근당을 아껴주시고 성원해 주신 모든 분들과 종근당 임직원 여러분들께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립니다.
이 모든 결과는 저의 불찰에서 비롯되었다고 생각합니다.
한없이 참담한 심정일 뿐입니다.
따끔핫 질책과 비난 받아들이고 깊은 성찰과 자숙의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상처 받으신 분들을 위로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을 또한 찾도록 하겠습니다.
이번 일을 통해서 저 스스로를 돌아보고 반성함으로써 한 단계 성숙해지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관계자 여러분들께피해 보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를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장한 종근당 회장이 14일 서울 충정로 본사 대강당에서 운전기사에게 상습 폭언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고 고개를 숙이고 있다.]
더 이상 우리 사회에서 갑질” 논란 없고,고통 받지 않고 더불어 잘 사는 세상을 기대 해 본다.

신홍진 기자  hjshin1123@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홍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